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진태 “정형식 판사, 사촌매형 맞다, 그런데 뭐…박영선 롱패딩이나”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 [사진 연합뉴스]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 [사진 연합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집행유예를 선고한 정형식 판사와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친인척 관계라는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주장에 대해 김 의원이 “맞다”고 인정했다.  
 
정형식 판사는 지난 5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항소심에서 집행유예를 선고한 법관이다.
 
21일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삼성 이재용 재판을 한 정형식 판사가 저와 친인척 관계라는 말을 들어 보셨나요”라고 반문한 뒤 “맞습니다. 저의 이종사촌 매형”이라고 남겼다.
 
이어 “그런데 그게 뭐가 잘못됐느냐”며 “저는 오히려 자랑스럽다. 담당법관이 김진태의 사촌매형이면 판결이 잘못된 것이냐”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주장을 첫 제기한 박 의원을 향해 “박 의원의 수준이 이런 정도”라며 “자신은 고고한 척, 남은 뭐든 비판. 롱패딩 누구한테 받았는지나 밝히시라”고 지적했다.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 페이스북 갈무리]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 페이스북 갈무리]

 
앞서 박 의원은 6일 YTN 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 아침>에 출연해 “정형식 판사가 김진태 의원과 친인척 관계에 있다는 이야기가 돌고 있다”고 주장한 바 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