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빅토르 안, 한국과 러시아서 코치직 제안… 그의 선택은?

러시아 쇼트트랙 선수 빅토르 안(안현수). [뉴스1]

러시아 쇼트트랙 선수 빅토르 안(안현수). [뉴스1]

 
러시아로 귀화한 쇼트트랙 선수 빅토르 안(한국명 안현수)이 한국과 러시아 양측으로부터 코치직을 제안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20일(현지시간) 러시아 일간 이즈베스티야는 자국올림픽위원회(ROC) 소식통 등을 인용해 “안 선수가 다음 달 러시아 쇼트트랙 선수권 대회를 마지막으로 현역에서 은퇴한 후 러시아 코치직으로 옮겨갈 수 있다”고 전망했다.
 
이즈베스티야에 따르면 러시아 측은 이미 안 선수와 코치직 문제를 논의했으며, 안 선수는 생각해본 후 답을 주겠다고 한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빙상연맹은 안 선수가 현역에서 은퇴한 뒤 코치로 함께 일하는 데 관심이 있다고 확인하면서도 그가 아직 선수로 더 활동할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았다.
 
또한 이즈베스티야는 “한국의 대한빙상경기연맹도 안 선수 영입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즈베스티야는 대한빙상경기연맹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한국 쪽에서 비공식적으로 협력 방안(코치직)을 논의했지만 아직 공식 협상까지는 가지 않았고, 결정은 안 선수에게 달려있다”고 전했다.
 
앞서 안 선수는 평창올림픽 뒤 선수 생활을 계속할 확률이 50대 50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안 선수는 러시아의 조직적 도핑 스캔들에 연루돼 개인 자격으로도 평창올림픽에 나오지 못했다. 도핑 샘플 용기에 훼손 흔적이 발견돼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작성한 깨끗한 선수 명단에 포함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안 선수는 “금지약물을 복용한 적이 없다”며 IOC에 자신이 출전 명단에서 제외된 이유를 알려달라는 공개서한을 보냈으나 답을 받지 못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