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민기 징계의결서에는 “여학생 가슴 치고 뽀뽀 강요…성희롱”

 청주대학교 양성평등위원회 조사 결과 영화배우 조민기씨가 교수 재직 시절 여학생의 가슴을 치거나 여학생에게 뽀뽀를 강요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조민기. [중앙포토]

조민기. [중앙포토]

오마이뉴스는 21일 청주대학교가 지난달 24일 작성한 조씨의 징계의결서와 징계사유설명서를 입수해 “조씨의 행위를 ‘성희롱’으로 규정해 징계위원회에 회부했다”며 이같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조씨 관련 민원은 국민신문고에 접수돼 지난해 10월 26일 교육부에서 청주대로 이첩됐다. 학교 양성평등위원회는 1차로 연극학과 재학생 3명과 상담을 진행하고 이어 2차로 연극학과 학생 41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위원회는 조씨가 평소에 자신의 오피스텔로 학생들을 불러 종종 같이 술을 마셨다가 자고 가게 했다는 정황을 확인하고, 2017년 1~3월 한 학생에게 “가슴으로 연기하라”며 가슴을 툭 쳤다고 명시했다.
 
조씨가 여학생에게 뽀뽀를 강요한 사실도 적시됐다. “(조씨는) 2014년 1학기 연극 워크숍 공연이 끝나고 학생들과 노래방에서 헤어질 때 여학생에게 뽀뽀를 강요”했고, “공연을 마친 후 여학생 및 남학생 모두와 친근감의 표현으로 뽀뽀를 한 사실”이 있다는 내용이다.
 
위원회는 또 조씨가 “한 학생에게 2015년 1학기 때부터 학생들이 많이 모인 자리에서 수시로 남자친구와 헤어지라고 말을 하여 학생들 옆에서 부끄럽고 불쾌한 기분을 느끼게 함”이라고 적었다.
 
조씨가 성희롱으로 느낄 수 있는 언어를 사용한 사실도 적시됐다.
 
징계의결서에 따르면 조씨는 “다수의 학생들이 모두 있는 상황에서 성희롱의 의도로 한 언행은 없었으며 자신의 교육방법과 친근감의 표현이 일부 학생들에게 불쾌감을 주었다는 점을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며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했다.

 
청주대는 “징계혐의자(조민기)의 행위 자체가 청주대학교 성희롱·성폭력예방과 처리에 관한 규정 제2조1항 성희롱에 해당한다”며 “징계 혐의에 고의성이 없다 하더라도 학내에 물의를 일으킴은 물론 교원으로서 품위를 손상하는 행위를 한 경우에 해당해 징계를 의결한다”고 결론을 냈다. 
 
하지만 청주대가 해당 혐의를 ‘성희롱’으로 판단한 것도 논란이다. 가슴을 건드리거나 뽀뽀를 하는 등의 신체접촉을 통해 성적 수치심을 줬다면 형법상 강제추행으로 볼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한편 조씨 측은 20일 “성추행으로 인한 중징계는 사실이 아니다”라면서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하지만 논란이 커지고 경찰이 내사에 착수하자 21일 공식 사과하고 출연 예정이었던 OCN 드라마 ‘작은 신의 아이들’에서 하차하겠다고 밝혔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