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용만 대한상의회장, 3년 더…서울상의 회장 재선출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3년 더 재계의 목소리를 대변하게 됐다.
 
서울상공회의소는 21일 정기 의원총회를 열고 현재 회장인 박 회장을 23대 회장으로 재선출했다고 밝혔다. 서울상의 회장이 전국 상의회장을 총괄하는 대한상의 회장까지 겸하는 것이 관례인 만큼, 대한상의 회장직도 3년 더 맡을 것이 확실해졌다. 대한상의 회장은 다음 달 22일 의원총회에서 확정된다.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 [사진 대한상의]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 [사진 대한상의]

 
서울상의와 대한상의 회장의 임기는 3년이며, 한차례 연임이 가능하다. 박 회장은 전임자인 손경식 CJ그룹 회장이 중도에 사퇴하면서 2013년 8월부터 회장 자리를 이어받아 잔여 임기를 수행했고, 2015년 3월 제22대 서울상의ㆍ대한상의 회장으로 정식 선임됐다. 전임자의 잔여 임기는 박 회장의 임기에 포함되지 않아 이번에 연임이 가능했다.
 
대한상의는 박 회장 재임기간 동안 재계를 대표하는 단체로 자리매김하는 등 위상이 크게 높아졌다. 국정농단 사태로 인해 전국경제인연합회의 역할이 축소된 덕도 있지만, 박 회장의 노력과 존재감이 크게 기여했다는 평을 받고 있다. 박 회장은 지난해 문재인 대통령과 대기업 총수들 간의 첫 청와대 만찬에 이틀 연속 참석했고, 최저임금 인상이나 근로시간 단축과 같은 경제현안에 대해서도 재계를 대표해 적극적으로 목소리를 내고 있다.
 
한편 서울상의는 이날 총회에서 회장단을 기존 20명에서 23명으로 확대했다. 황각규 롯데지주 부회장, 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 허기호 한일시멘트 회장 등 3명이 서울상의 부회장으로 추가 선임됐다.
 
윤정민 기자 yunj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