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명 코믹 배우 오씨, 내게는 변태 성추행범일 뿐”

[중앙포토]

[중앙포토]

 
지난 15일 연극연출가 이윤택 전 연희단거리패 예술감독의 기사에 “90년대 부산 ㄱ 소극장, 어린 여자 후배들 은밀히 상습적 성추행하던 연극배우, 이 연출가가 데리고 있던 배우 중 한명으로 지금은 코믹 연기하는 유명한 조연 영화배우이다”라는 성추행을 폭로하는 댓글이 달렸다고 21일 서울경제가 보도했다.  
 
댓글을 단 네티즌은 “제게는 변태, 악마, 사이코패스일 뿐”이라며 “저는 끔찍한 짓을 당하고 그 충격으로 20여년간 고통받았으며 정신과 치료를 받고 있다. 그 뻔뻔함, 반드시 천벌 받았으면 좋겠다”고 적었다.  
 
이후 4일 뒤인 지난 19일에는 또 다른 네티즌이 “이 연출가가 데리고 있던 배우 중 한명인 오씨는 할 말이 없으리라 생각된다”며 “지금은 유명한 코믹연기 조연 영화배우다”라고 주장했다.  
 
댓글에는 “90년대 초반 이 연출가가 부산 가마골 소극장을 비웠을 때 반바지 입고 있던 제 바지 속으로 갑자기 손을 집어넣어 손가락으로 그곳을 함부로 휘저은 사람이다. 똑바로 쳐다보면서. 제게는 변태 성추행범일 뿐”이라는 내용이 담겼다.  
 
오씨는 이 연출가와 함께 과거 부산 가마골 소극장에서 공연 활동을 했으며 연희단거리패에서 극단 생활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앙일보는 당사자로 지목된 배우의 소속사에 수차례 연락했지만 ‘전화기가 꺼져 있다’는 메시지만 나오고 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