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컨펌 올 2/4분기에 필리핀 가상화폐거래소 오픈 추진

 가상화폐에 대한 국내외 규제가 이어지는 가운데, 현지화 전략으로 필리핀 가상화폐 거래소 오픈을 준비하는 기업이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국내에서 가상화폐자동매매시스템 운영하는 가상화폐 개발 업체 (주)컨펌은 올 상반기중  필리핀에 가상화폐거래소(가칭:코인뱅크)를 오픈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주)컨펌 관계자는 “현재 마닐라 글로벌시티에 사무실을 개설하고, 주주들을 필리핀의 유력인사들로 구성해 놓은 상태”라며 “ 이미 6개월 전부터 필리핀 금융계 및 정부와 사업검토와 협의를 통해 설립에 관련한 사안들을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필리핀은 가상화폐거래소를 내부통제시스템과 리스크 관리 등 일정한 요건을 바탕으로 가상통화거래의 합법성을 인정했지만, 필리핀 중앙은행(BSP)이 내세우는 승인 요건을 모두 맞추기는 쉽지만은 않은 상황이다.
 
회사 관계자는 “쉽지 않은 상황이지만 ㈜컨펌 안철수회장이 5년전부터 필리핀 정, 재계에 신뢰를 쌓아온 것이 문제를 푸는데 주효했다”며 “그들과 함께하는 첫 비즈니스를 가상화폐거래소 런칭으로 결정하고 6개월 전부터 준비해 왔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이어 “필리핀 가상화폐거래소에 좀 더 많은 한국기업이나 개인을 참여시키기 위해 거래소의 일부 지분을 기업과 개인이 함께 참여할 수 있는 지분투자를 통한 매출공유형으로 크라우드펀딩을 시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