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주인-노예 관계’ 여중생 성 학대한 20대 남성…음란물 제작도

 주인과 노예 관계를 맺은 여중생을 성적으로 학대한 혐의로 기소된 20대에게 중형이 선고됐다. 피해를 본 여중생은 지난해 8월 ‘성폭행을 당했다’며 이 남성을 고소한 뒤 투신해 숨졌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대전지법 제12형사부(박창제 부장판사)는 21일 아동·청소년의 성 보호에 관한 법률(음란물 제작·배포 등) 위반 등 혐의로 구속기소된 A씨(22)에게 징역 5년을 선고하고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40시간 이수 등을 명했다.
 
A씨는 지난해 1월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자신과 ‘주종’ 관계를 맺게 된 중학생 B양을 자신의 집으로 불러 성관계를 하는 등 모두 15차례에 걸쳐 성적 학대를 한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
 
A씨는 B양의 친구에게 성관계 모습을 동영상으로 촬영하게 하고, 신체 사진을 이용해 음란물을 제작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재판부는 B양에게 신체사진 등을 찍어 보내도록 한 C씨에 대해서도 징역 2년 6개월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하고, 성폭력 치료 40시간 이수, 사회봉사 120시간 등을 명했다.
 
재판부는 “신체적·정신적으로 미성숙한 피해자에게 신체를 촬영하도록 한 뒤 음란물을 제작하는 등 성적 학대를 해 죄질이 좋지 않다”며 “피해자의 성적 가치관 형성에 악영향을 끼치고, 피해자가 극심한 스트레스를 받은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B양은 지난해 8월 가족에게 ‘미안하다’는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를 보낸 뒤 건물에서 스스로 뛰어내려 목숨을 끊었다. 유족은 지난해 7월 ‘B양 성폭행을 돕고 동영상을 찍었다’며 A씨를 처벌해 달라고 경찰에 고소장을 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