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승민 “문재인 대통령은 왜 이윤택 문제에 한마디도 안하나”

 연출가 이윤택씨가 자신이 했던 상습 성추행 의혹에 대해 “극단 내에서 관습적으로 일어난 아주 나쁜 행태”라고 표현한 것과 관련,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는 21일 “그게 바로 문재인 대통령이 그렇게 얘기하는 적폐”라며 “그런데 문 대통령은 이 문제에 대해 한마디도 안 하고 있다”고 일갈했다.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가 21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 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가 21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 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유 공동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연극계에서 걷잡을 수 없을 정도로 (성폭력) 문제가 커지고 있는데, 우리 사회에서 소위 운동권 좌파세력이란 사람들은 다 왜 이러는지 조용히 입 다물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입 다물고 있는 세력에 진보 정당과 청와대, 여성단체를 지목했다.  
 
그는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과 이윤택 연출가의 인연을 언급했다. 유 공동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의 지난 2012년 대선 때 찬조 연설한 분이 바로 성폭력 가해자(이윤택)고 (문 대통령과) 아주 오랜 친구”라고 했다. 
 
실제 이윤택 씨는 문 대통령과 경남고 동기동창이다. 2012년 대선 때는 문 후보의 찬조 연설자로 나서 “(문 후보는) 아름다운 사람, 가난한 도시 빈민의 아들”이라고 소개했다. 또 고교 재학 때 소풍 이야기를 꺼내며 “많은 학생이 다리 아픈 친구가 절뚝이면서 뒤처져 가는 걸 보면서도 그냥 지나갔지만, 문재인 후보는 보조를 맞추며 걸어갔다. 그 친구가 ‘나는 더 가기 힘드니, 너라도 소풍을 즐겨라’라고 말했지만 ‘같이 가자’며 업고 걸었다. 도착하니 30분 안에 또 돌아가야 했는데 그땐 반 친구들이 50분의 1씩 자신의 등을 내어주더라. 이게 경남고 시절 문재인이 이룩한 아름다운 신화”라고 말하기도 했다.  
 
유 공동대표는 좌파의 위선을 강조했다. 그는 최근 성추행 의혹으로 단국대 석좌교수직에서 사임한 고은 시인에 대해 “고은 시인이 (2000년 김대중 대통령과) 평양 가서 어떻게 했는데 온 국민이 다 안다”며 “소위 좌파 운동권의 도덕적인 위선에 대해서 바른미래당이 분명히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미투 운동, 위드유 운동에 동참한다는 말만 해서는 아무 소용없다고 생각한다”며 “성폭력 가해자에 사회가 가할 수 있는 최대한의 벌을 가하고, 다시는 발을 못 붙이도록 뿌리를 뽑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바른미래당은 다른 정당과 다르다는 걸 행동으로 보여 줘야 한다. 정치공학적 접근은 정말 하지 말자”고도 덧붙였다.  
 
이날 바른미래당 권성주 대변인은 “그렇게도 적폐청산을 내걸었던 정부 여당이 성폭력 문제에 있어서는 이상하리만큼 더듬거린다. 지켜줘야 할 내부자들이 많아서인가”라며 “진정성 있는 각성과 노력이 없다면 정부 여당 발 적폐청산 바람은 은폐청산 역풍이 될 것이다”이라고 논평했다.
 
김준영 기자 kim.ju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