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소득은 제자리, 물가는 올라…엥겔계수 17년 만에 최고

소득이 줄어도 식료품비는 줄이기 어렵다. [중앙포토]

소득이 줄어도 식료품비는 줄이기 어렵다. [중앙포토]

가계 소비에서 식료품비가 차지하는 비중을 뜻하는 엥겔계수가 2000년 이후 최고치가 됐다. 소득은 크게 늘지 않은 반면 '밥상 물가'가 가파르게 올랐다고 분석한다.
 
20일 한국은행의 국민계정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1∼3분기 가계의 국내 소비 지출은 573조 6688억원으로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3.3% 증가했다. 이 중 ‘식료품 및 비주류 음료품’ 지출은 78조 9444억원으로 4.7% 늘어났다.  
 
이를 바탕으로 가계 소비 지출 대비 식료품비 비율을 의미하는 엥겔계수를 산출하면 13.8%다. 전년 같은 기간보다 0.2% 포인트 상승한 것이다. 같은 분기 기준으로는 2000년 13.9% 이후 가장 높다. 엥겔계수는 2007년 11.8%까지 떨어졌지만 2008년 12%로 오른 뒤 지난해 14%에 육박하는 수준으로 상승 추세다.
 
엥겔계수는 통상 소득이 높아질수록 낮아진다. 가계가 소득이 줄어들어도 필수품인 식료품 지출은 줄이기 어렵기 때문이다.
 
엥겔계수 상승의 원인으로는 유기농, 기호 식품 등 소비 트렌드의 변화가 꼽히기도 하지만 식료품 물가가 가파르게 상승해서라는 분석도 유력하다. 
 
실제 2014년 4분기 이후 식음료 물가 상승률이 전체 소비자물가 상승률을 웃도는 현상이 지속됐다. 반면 소득 증가율은 최근 2년간 0~1%대 수준이다.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