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백운규, “GM과의 만남 일정 조율 중”...기재부도 면담 채비

백운규 산자부 장관 답변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백운규 산자부 장관이 21일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18.2.21   srbaek@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백운규 산자부 장관 답변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백운규 산자부 장관이 21일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18.2.21 srbaek@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21일 “배리 엥글 제너럴모터스(GM) 해외사업부문 사장으로부터 22일 만나고 싶다는 면담 요청을 받고 일정을 조율 중”이라고 말했다. 백 장관은 이날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미국 통상 압박, 한국에만 국한된 것 아냐”

백 장관은 다만 엥글 사장을 만날 것이냐는 잇따른 질문에 대해 “일정을 조율 중”이라고만 밝혔을 뿐 명확하게 가부간 입장을 밝히지는 않았다. 이와 관련해 산업부 관계자는 “장관이 만날 것인지, 차관 등 다른 간부가 만날 것인지, 만난다면 언제 만날 것인지 등 아직 결정된 것이 없다”고 말했다. 백 장관은 19일 기자간담회에서는 “현재로서는 앵글 사장을 만날 계획이 없다. 장기 경영개선안을 가지고 온다면 만날 수 있다”고 말했었다. 
 
 백 장관은 이날 국회에서도 “한국GM 경영의 불투명성에 대해서 실사를 해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고 불투명성은 개선돼야 한다”며 “GM이 높은 매출 원가율과 차입에 대한 이자문제, 불합리한 GM 본사 업무지원비 등 여러 가지 불투명성이 있었다”고 말했다. 
 
산업은행이 주주로서 제대로 된 역할을 했는지와 관련해서는 “주주회의에서 GM이 ‘운영 방식은 영업 비밀’이라는 이유로 구체적인 영업전략 수치의 접근성을 의도적으로 막지 않았나 하는 의구심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기획재정부도 조만간 GM과의 구체적인 협상에 나설 예정이다. 기재부 관계자는 “조만간 GM 측과 만나 구체적인 지원요구안을 들어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GM은 기재부에도 면담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관계자는 “실사가 먼저 필요하고 이를 전제로 한 GM 측의 안이 나오면 요구안이 합당한지, 다른 주주나 국민 또는 이해관계자를 설득할 합당한 근거가 있는지 판단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정유섭 자유한국당 의원은 GM이 지난달 지난달 기재부, 산업부, 금융위 측과 만나 ‘한국GM 회생을 위한 자구안과 정부지원 요청’ 검토를 제안했다고 밝혔다. 당시 GM측은 ^이달 만기인 대출금 5억8000만 달러에 대한 한국GM 측 담보제공, ^GM 본사 차입금 27억 달러에 대한 출자전환 시 지분비율만큼 산은 참여 ^시설투자 등 신규투자계획 약 28억 달러에 대해 지분비율만큼 산은 참여 ^투자계획에 대한 외국인 투자지역 지정을 요구했다고 정 의원은 밝혔다. 
 
한편, 백 장관은 미국의 통상 압박과 관련해 “한국만 국한된다고 보긴 어렵다. (이번 정부가) 통상교섭본부를 신설해 체계적으로 대응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백 장관은 “미국의 동맹국 중 유일하게 한국이 보복 관세의 대상이 됐다”는 김기선 자유한국당 의원의 지적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그는 “미국의 보호무역주의는 트럼프 대통령이 선거 유세 때부터 공공연히 이야기했었다. 트럼프 대통령이 (보호무역주의가) 미국 산업을 융성시키고 실업자율도 낮추고 있다고 보고 그렇게 홍보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태양광 문제만 봐도 한국만 타겟으로 하는 게 아니고 유럽도 세이프가드에 따른 손실을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세종= 박진석 기자 kaila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