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은정이 애타게 부른 그 이름 “영미야”…알고보니 엄마 이름

여자 컬링 대표팀 주장 김은정(왼쪽)과 리드 김영미(오른쪽) 일간스포츠, 최승식 기자

여자 컬링 대표팀 주장 김은정(왼쪽)과 리드 김영미(오른쪽) 일간스포츠, 최승식 기자

여자 컬링 대표팀 주장(스킵) 김은정이 경기 때마다 외쳐서 궁금증을 일으킨 '영미'는 그의 어머니 이름으로 밝혀졌다.  
 
'영미'는 2018 평창겨울올림픽 최고 유행어로 꼽힌다. 주장인 김은정이 동료 김영미에게 콜(선수에게 하는 주문)을 위해 수없이 불러 화제가 됐다. 
 
특히 김영미가 스톤의 세기와 방향을 결정하는 비질을 담당한 리드여서 김은정은 김선영, 김경애보다도 김영미를 더 자주 찾는다.  
 
팬들은 김은정의 콜 내용에 따라 '영미'를 부르는 방식이 달라진다며 나름의 해석을 내놓기도 했다.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컬링 예선전 한국 대 미국의 경기가 열린 20일 오후 경북 의성군 의성여자고등학교 강당에서 재학생과 주민들이 응원전을 펼치고 있다. 5엔드 한국이 역전에 성공하자 주민들이 환호하고 있다. 컬링 여자대표팀 선수 4명(김영미, 김은정, 김경애, 김선영)이 의성여고 출신이라 이곳 주민들은 한마음으로 선수들을 응원하고 있다. 뉴스1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컬링 예선전 한국 대 미국의 경기가 열린 20일 오후 경북 의성군 의성여자고등학교 강당에서 재학생과 주민들이 응원전을 펼치고 있다. 5엔드 한국이 역전에 성공하자 주민들이 환호하고 있다. 컬링 여자대표팀 선수 4명(김영미, 김은정, 김경애, 김선영)이 의성여고 출신이라 이곳 주민들은 한마음으로 선수들을 응원하고 있다. 뉴스1

 
“영미~”는 스위핑을 시작하라는 의미고, “영미야~”는 스위핑을 멈추고 기다리라는 뜻. 또 “영미야!!!”는 스위핑을 더 빨리 하라, “영미 영미 영미~”는 스위핑을 더는 할 필요 없다는 뜻으로 해석했다.
 
이 밖에도 팬들은 김영미 선수를 중심으로 팀 관계가 결정된다며 '김경애는 김영미 동생', '김선영은 김영미 동생 친구', '김은정은 김영미 친구'라고 관계를 정리하기도 했다.  
 
여기에 김은정 어머니 이름이 '김영미'라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팀원 관계가 더 복잡 다단계 구조로 변했다는 반응이다. 
 
김은정의 고향인 의성군 주민들도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김은정이 경기 도중 '영미'를 부르는 모습을 보고 "엄마 이름 원 없이 부른다"고 전했다. 
 
한편 한국 여자 컬링 대표팀은 21일 러시아와의 경기에서 11-2로 꺾고 6연승을 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