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우리도 방바닥에서 컬링한다!"…한국에 부는 컬링 신드롬

한국 여자 컬링 대표팀이 세계 강호들을 잇달아 무너뜨리며 컬링 신드롬을 일으키고 있다. 15일 캐나다(점수 8-6)를 이기고 돌풍의 물꼬를 튼 대표팀은 스위스(7-5), 영국(7-4), 중국(12-5), 스웨덴(7-6), 미국(9-6)을 상대로 연이어 승리를 이어가고 있다. 15일 한·일전(5-7)에서 패한 이후 파죽지세 5연승이다.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도 여자 컬링 대표팀과 관련된 각종 움짤과 이미지, 영상이 잇따르고 있다. 일각에서 '대항해시대'를 빗대 얘기하듯 바야흐로 '대컬링시대'다. 여러 움짤과 영상을 통해 컬링의 매력에 빠진 지금 한국의 분위기를 전해본다.
 
1. 우리도 컬링 한다!
컬링을 거실 바닥에서 하는 이들이 있다. 컬링 스톤은 로봇 청소기 등이, 컬링 브러시는 걸레대가 대신했다. 적지 않은 이들이 거실에서 컬링을 패러디해 인스타그램 등 SNS에 영상을 올리고 있다. 이들은 "우리도 컬링한다. 아니 클리닝(cleaning)이라고 해야 하나?"라며 농을 친다. 로봇 청소기를 이용해 컬링을 따라 한 김도연(27)씨는 "스포츠 경기를 엄청 흥분하면서 보는 스타일인데, 이날 올림픽을 패러디해보고 싶어 도구들을 찾아보다 동생과 함께하게 됐다"며 "다른 종목에 비해 더 협동심을 요구하는 종목인 것 같고, 뭐니 뭐니해도 선수들이 외치는 용어가 신선해 재밌게 느껴진다"고 말했다.
 
2. 가장 '핫'한 김은정 선수 
여자 컬링 패러디 및 움짤 [온라인 커뮤니티]

여자 컬링 패러디 및 움짤 [온라인 커뮤니티]

 
여자 컬링팀에서 가장 '핫'한 선수는 단연 김은정 선수다. 여자 컬링 대표팀의 맏언니인 '안경선배' 김은정(28) 선수는 눈에 띄는 뿔테 안경을 낀 채 근엄한 표정으로 매 경기에 임한다. 심지어 바나나를 먹으면서도 근엄한 표정을 짓는다.
 
여자 컬링 패러디 및 움짤 [온라인 커뮤니티]

여자 컬링 패러디 및 움짤 [온라인 커뮤니티]

 
최근 인기의 척도라고 할 수 있는 '고독한 OOO방(대화 없이 해당 인물의 사진만 올리는 방)'에서도 김 선수의 인기를 확인할 수 있다.
 
고독한 김은정방[사진 카카오톡 채팅방]

고독한 김은정방[사진 카카오톡 채팅방]

 
카카오톡의 오픈 채팅방인 '고독한 김은정방'은 많을 땐 1분에 수십여장의 김 선수 이미지를 사람들이 올린다. 심지어 채팅방 제한 인원 1000명을 넘겨 두 번째 '고독한 김은정방'이 만들어지기도 했다. 각종 사진과 움짤은 김 선수의 인기를 말해준다.
 
3. '영미'로 하나 된 한국 여자 컬링 대표팀
여자 컬링 패러디 및 움짤 [온라인 커뮤니티]

여자 컬링 패러디 및 움짤 [온라인 커뮤니티]

 
여자 컬링 대표팀은 한 마디로 '영미'에 의한 팀이다. 여기서 영미는 김영미 선수를 말하는데, 대부분 선수가 김영미 선수로 인해 컬링을 시작하게 됐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2006년 국내 최초 컬링 전용 경기장이 의성에 생겼을 당시 고교생이었던 김영미·김은정은 방과 후 활동으로 컬링을 하게 됐다.
 
이후 김영미 선수의 동생이던 김경애 선수가 언니에게 물건을 전해주러 갔다가 얼떨결에 컬링을 시작하게 됐다. 또 다른 대표팀 선수 김선영은 김경애가 칠판에 '컬링 할 사람 모집'이라고 쓴 글을 보고 시작하게 됐고, 이후 2015년 고교생 컬링 유망주 김초희 선수가 합류하면서 현재의 팀이 완성됐다.
 
여자 컬링 패러디 및 움짤 [온라인 커뮤니티]

여자 컬링 패러디 및 움짤 [온라인 커뮤니티]

 
특히 스킵(주장 역할)인 김은정 선수는 경기 중 '영미'를 수시로 외친다. 다른 선수에 비해 체력과 체격 조건이 좋은 김영미 선수가 브러시로 빙판을 닦는 스위퍼 역할을 맡고 있는데, '영미'라는 이름이 불리면 김영미 선수는 더욱 힘차게 브러시질(스위핑)을 한다.
 
세계최강 캐나다 호먼팀을 꺾는 이변을 연출한 한국여자컬링대표팀. 이들은 2006년 경북 의성에서 취미로 컬링을 시작했다. 왼쪽부터 김민정 감독, 김초희, 김영미, 김선영, 김경애, 김은정. [중앙포토]

세계최강 캐나다 호먼팀을 꺾는 이변을 연출한 한국여자컬링대표팀. 이들은 2006년 경북 의성에서 취미로 컬링을 시작했다. 왼쪽부터 김민정 감독, 김초희, 김영미, 김선영, 김경애, 김은정. [중앙포토]

한편 김민정 감독이 이끄는 한국 컬링 여자 대표팀은 20일 미국과의 경기에서 승리해 21일 치러질 경기 결과와 상관없이 4강에 진출하게 됐다. 한국 컬링 사상 첫 4강 진출이다.
 
노진호 기자 yesn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