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논란의 여자 팀 추월, 7-8위전에서 어떤 모습 보일까

한국 대표팀이 19일 강원도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겨울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추월 준준결승 경기에서 질주를 하고 있다. 뒤처진 노선영. [강릉=뉴스1]

한국 대표팀이 19일 강원도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겨울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추월 준준결승 경기에서 질주를 하고 있다. 뒤처진 노선영. [강릉=뉴스1]

논란의 주인공이 된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 추월 대표팀이 마지막 순위결정전을 치른다.
 
노선영(29·콜핑팀), 김보름(25·강원도청), 박지우(20·한국체대)로 구성된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추월 대표팀은 19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 겨울올림픽 여자 팀추월 예선에서 3분03초76으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8개 팀 중 7위에 머물러 네 팀에게 주어지는 준결승 진출권을 얻지 못했다.
 
충격적인 건 결과보다 과정이었다. 대표팀은 두 바퀴를 남기고 막판 스퍼트를 시도했다. 그러나 박지우, 김보름과 달리 노선영이 뒤처지면서 저조한 기록을 냈다. 팀 추월은 3명 중 마지막으로 들어온 선수의 기록이 팀의 기록이 된다. 경기를 지켜본 국민들은 큰 실망감을 느끼고 비난 여론을 쏟아부었다. 노선영을 챙기지 않은 두 선수가 '팀 플레이'를 하지 않았다는 것이었다.
 
문제는 이후에 더 심각해졌다. 김보름과 박지우는 "예정된 작전이 있었지만 4강 진출을 노리기 위해 전략을 바꿨다"고 말했다. 긴급 기자회견에 참석한 백철기 감독도 이례적으로 기자회견을 열고 "노선영이 먼저 (자신이) 중간에 가는 것보다는 그 속도를 유지시켜서 뒤에 따라가는 것이 좋다고 직접 의견을 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노선영은 SBS와 인터뷰에서 이를 정면 반박했다. 노선영은 "직접 말한 적이 없다. 전날까지는 (내가)두 번째로 들어가기로 했다. 시합 당일 워밍업 시간에 물어봐 '저는 처음 듣는 얘기인데요'라고 했다"고 말했다. 백 감독은 이에 "자신은 거짓말을 하지 않았다" 재반박했다. 경기를 제대로 치르는 게 가능할 지 의심되는 정도의 내부 분열이다.
 
노선영은 일단 7-8위전 출전을 시사했다. 사실 경기 자체는 큰 의미가 있는 게 아니다. 하지만 노선영 입장에서는 마지막 올림픽 경기다. 비난의 중심에 선 선수들도 관계 개선을 위해 그냥 버릴 수 없는 경기다. 한국과 폴란드의 7-8위전은 21일 오후 8시45분에 열린다.
 
대한민국 남자 팀추월 선수들이 18일 강원도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겨울올림픽 남자 팀추월 준준결승 경기에서 달리고 있다. [강릉=뉴스1]

대한민국 남자 팀추월 선수들이 18일 강원도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겨울올림픽 남자 팀추월 준준결승 경기에서 달리고 있다. [강릉=뉴스1]

한편 남자 팀은 준결승에 출전해 메달에 도전한다. 이승훈(30·대한항공)·김민석(19·성남시청)·정재원(17·동북고)으로 구성된 남자 팀 추월 대표팀은 8시 22분 뉴질랜드와 준결승전을 갖는다. 예선 1위에 오른 한국이 뉴질랜드를 꺾는다면 은메달을 확보한다. 결승 상대는 네덜란드-노르웨이전 승자다. 4년 전 이 대회에서는 이승훈-주형준-김철민이 출전해 은메달을 따낸 바 있다. 에이스 이승훈은 1만m 4위, 5000m 5위에 오르는 등 좋은 몸 상태를 보이고 있다. 김민석도 1500m 동메달을 따내며 절정의 컨디션을 보이고 있다. 막내 정재원이 잘 받쳐준다면 이번 대회 빙속 첫 금메달도 가능하다.
 
강릉=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