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설] 갑질에 구태 릴레이 … 의원들 무슨 염치로 표 달라 하나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회의원 롱 패딩’으로 또다시 특혜 논란에 휩싸였다. 윤성빈 선수의 스켈레톤 경기장 제한구역에 들어간 것에 이은 특혜 2탄이다. 박 의원이 통제 구역에서 입은 흰색 롱 패딩은 한국 선수단이 입은 것과 같다. 대한체육회가 평창올림픽 개막 전 국회 교문위 소속 의원 전원에게 지급했다고 한다. 가격은 60만원 정도인데 국가대표 의류 공급사가 비매품으로 선수단에 협찬한 것이어서 시중에선 구입할 수 없다.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김영란법 위반이다. 진심 어린 사죄를 하지 않으면 즉각 형사 고발하겠다”고 비난했다. 하지만 정작 김 의원은 어제 법사위에서 북한 응원단의 ‘김일성 가면’ 응원 논란을 언급하며 준비해 온 해당 가면을 찢어 법사위 운영에 차질을 빚었다. 표를 겨냥한 노이즈 마케팅이라는 비판이 나온다.
 
전날엔 손혜원 민주당 의원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모 상조회사를 공개적으로 압박했다. 이 상조회사의 대형 장례식장은 적법 절차에 따라 신축 허가를 받았지만 손 의원은 지역구 민원을 앞세워 여론몰이식의 비정상적 방법으로 압력 행사에 나선 것이다. 우리 국회의원의 품위 수준이 이 모양이다. 국회의원들은 민심을 대변하기에 앞서 반드시 지켜야 할 의무가 있다. 지위 남용 및 영리행위 금지와 품위를 유지할 의무다. 이런 의무를 떠올리면 도저히 할 수 없는 적폐들이다.
 
선거가 코앞인데도 정치인들의 갑질과 구태 릴레이는 심각한 수준이다. 그런데도 오히려 “제발 역공해 더 시끄러워지길 바란다”며 배짱이다. 당장 넉 달 앞으로 다가온 지방선거부터라도 정치인 품위 회복이 정치 쇄신의 출발점이 돼야 한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