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송영무 “한·미 훈련 일정, 패럴림픽 뒤 밝힐 것” 재개 시사

송영무 국방장관이 20일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송영무 국방장관이 20일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20일 “한·미 연합 군사훈련 일정은 다음달 18일 패럴림픽이 끝난 뒤 양국이 공동으로 밝히겠다”고 말했다. 또 “그전까지는 (한·미) 양국이 NCND(확인도 부정도 하지 않음) 기조를 유지하기로 합의했다”고 알렸다.
 

송 “양국, 그 전까지는 NCND 합의”
조명균 “훈련 재개 방향으로 협의”
브룩스 사령관 “연합훈련은 필수적”

송 장관은 이날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한·미 군사 훈련을 언제 하느냐’는 무소속 이정현 의원의 질문에 대해 “패럴림픽이 다음 달 18일 종료한다. 다음 달 18일 이후부터 4월 이전까지 (기간 중) 한·미 양국 국방부 장관이 (일정을) 정확히 발표할 것”이라고 답했다. 한·미 양국은 훈련 일정표를 짜둔 것으로 알려져 송 장관의 언급은 패럴림픽 종료 뒤 연합훈련을 재개한다는 의미로 읽힌다. 연합훈련은 매년 3월께 한·미가 참가하는 키리졸브(KR) 연습과 독수리(FE) 훈련이다. 키리졸브 연습은 컴퓨터를 통해 진행하는 모의전쟁 훈련이다. 독수리 훈련은 미군 증원 병력이 한국에 도착해 야외에서 실제 기동을 하는 실전 대비 훈련이다. 매년 8월 말 실시하는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은 키리졸브 연습과 마찬가지로 컴퓨터로만 이뤄진다.
 
송 장관은 ‘북한이 올림픽 참가 조건으로 한·미 연합훈련 연기를 요청했느냐’는 김진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미 연합훈련은 올림픽 정신에 따라서 연기했다는 것이 한·미 정부의 공통된 보도”라고 강조했다. 양국 합의에 따라 평창 겨울 올림픽 및 패럴림픽 기간과 겹치지 않도록 연합훈련의 일정을 조정했다는 의미다. 이어 “패럴림픽이 끝날 때(다음 달 18일)까지 이 기조를 유지하고 NCND 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송 장관은 “(한·미 동맹은) 1㎜도 오차가 없다”고도 했다.
 
‘누가 한·미 연합훈련을 NCND 하기로 제안했냐’는 백승주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문에는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부 장관과 내가 동시에 했다”고 답했다. 그는 ‘누가 먼저 했느냐’는 거듭된 질문에 “기억은 잘 안 나는데 내가 먼저 했다고 답하겠다”고 말했다. 또 “북한의 눈치를 봐서 (연합훈련 일정을) 못 밝히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도 같은 날 국회 법제사법위 전체회의에서 ‘평창 올림픽이 끝나면 훈련을 재개할 것이냐’는 정갑윤 한국당 의원의 질문에 “한·미 군사 당국 간에 군사훈련을 재개하는 방향으로 협의 중인 것으로 안다”고 답한 뒤 군사훈련 재개에 대해 “반대할 생각이 없다”고 밝혔다.
 
주한미군은 연합훈련을 진행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빈센트 브룩스 유엔군사령관 및 주한미군사령관(육군대장)은 “한·미 연합훈련은 동맹 강화와 북한의 침략 억제, 정전 유지를 위한 유엔사령부의 능력 보장과 준비 태세 유지 등을 위해 필수적”이라는 내용의 보고서를 지난 14일(현지시간) 미국 하원 군사위원회에 제출했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20일 보도했다.
 
◆“미국, 사드 비용 분담 요구 가능성”=송 장관은 이날 미국이 고고도 미사일 방어(THAAD·사드) 체계 기지 비용을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 차원에서 부담하라고 제기할 가능성에 대해 “그럴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대응)전략을 구상 중”이라고 밝혔다. 한·미 양국은 주한미군의 사드 배치 비용을 미국이 부담하며 한국은 부지만 제공하기로 합의했다. 국방부 관계자는 “우리가 사드 비용을 따로 낸다는 뜻은 아니다”라며 “올해 시작하는 방위비 분담금 협상에서 미국이 사드 배치 비용을 감안해 증액을 요구하거나 방위비 분담금 불용액에서 일부는 전용할 가능성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이철재 기자 seaja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