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금감원장 “은행, 암호화폐 취급 눈치보지 말라”

최흥식. [연합뉴스]

최흥식. [연합뉴스]

최흥식(사진) 금융감독원장이 “금융상품이든 암호화폐든 자율규제 차원에서 거래가 정상화했으면 좋겠다”라며 “정상적인 거래가 이뤄지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20일 기자간담회 자리에서다.
 

금융사 셀프연임 못하게 감독 강화
제2금융권 채용비리도 점검키로

최 원장은 “불공정거래나 자금세탁 이런 것들은 어디든 있는 건데, (거래가) 정상으로 가는 길”이라며 “암호화폐의 바탕이 되는 것이 블록체인(분산원장)이고 이를 활용하는 건 적극적으로 돕겠다”라고 말했다.
 
또 KB국민은행과 KEB하나은행 등 암호화폐 실명제나 자금세탁 방지 시스템을 갖춘 은행이 암호화폐 거래를 취급하지 않는 데 대해선 “당국 눈치 보지 말고 자율적으로 하라고 독려하겠다”라고 덧붙였다. 현재는 NH농협·신한·기업은행이 암호화폐 거래소 4~5곳과 실명제 계좌를 연동하고 있다.
 
이른바 ‘셀프 연임’ 등으로 논란을 빚었던 금융지주 지배구조에 대해선 더욱 강도 높게 감독한다는 계획도 밝혔다. 김정태 회장 연임 과정에서 금감원과 갈등 양상을 보였던 하나금융지주에 대해선 “그 사람들(하나금융)이 (감독당국의) 권위를 인정하지 않은 것”이라며 “우리는 감독당국으로서의 역할을 계속하겠다”라고 불편함을 드러냈다. 현재 금감원은 금융지주 지배구조 운영 실태를 점검 중이다. 최 원장은 “지난달 지배구조 점검 결과를 해당 지주사에 통보할 것”이라며 “자연스럽게 다른 지주사에도 (메시지가) 전달될 것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또 금융회사 지배구조를 상시 감시하는 팀을 금감원에 만들겠다고 밝혔다. 상시감시팀 일부는 해당 금융회사에 상주하게 된다. 다만 금융회사에 검사역이 상주하는 ‘상시검사역’ 제도는 아직 검토 중이다.
 
은행권에 국한했던 채용비리 현장점검은 보험·저축은행 등 제2금융권으로 확대한다. 검사 인력이 부족한 점을 고려해 금융회사의 규모와 공채 채용 인원 수를 따진 뒤 점검 대상을 선정하기로 했다. 최 원장은 “제2금융권은 지배주주가 경영권을 행사하는 경우가 많아 은행보다 민간회사 성격이 크므로 우선 내부 고발을 적극적으로 유도하고 있다”고 말했다. 금감원은 현재 불법금융신고센터의 ‘금융 부조리 신고’에서 채용 비리 관련 제보를 받고 있다. 한편 1993년 이전에 개설된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27개 차명계좌를 찾고 있는 금감원은 전날 ‘이건희 차명계좌 TF’를 꾸리고 증권사 4곳을 검사했다. 최 원장은 “최대한 노력할 것”이라며 “증권사가 코스콤(옛 증권전산)에 위탁한 게 남아있지 않을까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새누리 기자 newworl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