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배추보이' 이상호, 엄마표 집밥 먹고 설상 첫 메달 도전

최은영 셰프가 2018 평창 겨울올림픽에 출전하는 알파인 스노보드 국가대표팀을 위해 강원도 평창 휘닉스 스노우 파크 내 전용 식당에서 선수들의 식사를 준비하고 있다. 장진영 기자

최은영 셰프가 2018 평창 겨울올림픽에 출전하는 알파인 스노보드 국가대표팀을 위해 강원도 평창 휘닉스 스노우 파크 내 전용 식당에서 선수들의 식사를 준비하고 있다. 장진영 기자

2018 평창 겨울올림픽에서 한국 설상(雪上) 사상 첫 메달권 진입을 노리는 알파인 스노보드 선수들을 돕기 위해 ‘엄마손’이 나섰다. 정성 가득 담은 집밥으로 선수들에게 긍정적인 기를 불어넣기 위해서다.
 
평창올림픽에 참가하는 우리 선수단 중 앞서 경기를 마친 프리스타일 스키 모굴과 오는 24일 경기를 앞둔 알파인 스노보드 국가대표들은 선수촌에 입주하지 않았다. 두 종목을 포함해 총 아홉 종목에서 18개의 금메달 주인공을 가릴 올림픽 경기장, 강원도 평창의 휘닉스 스노우파크 내 콘도에 방을 얻어 머물고 있다. 선수촌에서 경기장까지 편도 한 시간 남짓한 이동 시간을 없애 선수들이 체력적ㆍ정신적으로 더욱 집중하도록 돕기 위한 결정이다.
 
알파인 스노보드 국가대표팀의 식사를 책임지는 최은영 셰프가 강원도 평창 휘닉스파크 내 대표팀 전용 식당에서 선수들의 식사를 준비하고 있다. 장진영 기자

알파인 스노보드 국가대표팀의 식사를 책임지는 최은영 셰프가 강원도 평창 휘닉스파크 내 대표팀 전용 식당에서 선수들의 식사를 준비하고 있다. 장진영 기자

 
대한스키협회는 내 집처럼 편안한 생활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이른바 ‘엄마손 프로젝트’를 가동 중이다. ‘마스터 키친’의 최은영(44) 대표 셰프를 초청해 선수단 숙소 인근에 별도의 식사 공간을 마련했다. 올림픽 기간 내내 매 끼니 선수들에게 직접 요리한 ‘엄마표 집밥’을 먹이고 있다. 중요한 경기를 앞둔 선수들인 만큼, 재료 선택에도 신중을 기한다. 필요할 때마다 롯데백화점 신선식품부에서 실시간으로 공수하거나 강원도 지역 특산물을 활용한다.  
 
20일 휘닉스 스노우파크 내 선수단 식당에서 만난 최 셰프는 “음식은 선수들의 취향과 입맛을 최대한 수용하되, 상황에 따라 꼭 필요한 영양소를 감안해 구성한다”면서 “모든 메뉴는 원재료부터 조리 방법까지 두 감독님(이상헌 스노보드 대표팀 감독ㆍ토비 도슨 모굴 대표팀 감독)께 꼼꼼히 확인을 거쳤다”고 말했다. 
 
최은영 셰프가 조리한 국가대표 선수 식단. 갈비찜과 왕새우구이에 네 가지 반찬을 더했다. 장진영 기자

최은영 셰프가 조리한 국가대표 선수 식단. 갈비찜과 왕새우구이에 네 가지 반찬을 더했다. 장진영 기자

지난 12일 모굴 결선에 참가한 최재우(24·한국체대)를 위해 최 셰프는 11일 저녁 랍스터 구이를 해줬다. 해산물을 좋아하는 최재우가 먹고 힘 내길 바라는 마음에서다. 경기 당일인 12일 아침식사는 가볍지만 든든한 전복죽을 냈다. 스노보드 대표팀 또한 마찬가지다. 이상호(23·한국체대)를 비롯해 경기에 나설 선수들이 먹고 싶은 음식을 파악한 뒤 꼭 필요한 영양소와 최적의 조리 방법을 선택해 제공할 예정이다.     
 
“처음 (엄마손 프로젝트를) 제의 받았을 땐 운영 중인 회사를 한 달 가까이 비워야 하는 데다, 설 연휴까지 통째로 반납해야해 고민이 많았다”는 최 셰프는 “기분 좋게 식사를 마친 선수들이 ‘이모님 밥이 최고’라 적어 슬며시 쥐어주는 쪽지 한 장에 힘을 얻는다”고 했다. 이어 “선수들은 군복무 중인 큰 아들과 비슷한 또래다. 내 자식에게 먹인다는 마음으로 매 끼니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알파인스노보드 국가대표 이상호. 박종근 기자

알파인스노보드 국가대표 이상호. 박종근 기자

프리스타일 스키 모굴 국가대표 최재우. 박종근 기자

프리스타일 스키 모굴 국가대표 최재우. 박종근 기자

식사 뿐만 아니라 컨디션에 직접적인 도움을 주는 이들도 있다. 스키협회는 휘닉스 호텔 2층에 우리 선수들을 위한 전용 트레이닝 및 마사지룸을 만들었다. 자동 안마 의자 3대와 사이클 3대, 마사지 베드 1개와 폼 롤러 5개, 매트 5개를 갖춰놓았다. 이곳에는 한의사 장세인 원장과 국가대표팀을 전담하는 이종석 재활 트레이너가 상주한다. 선수들의 기호에 따라 양방 또는 한방으로 물리치료와 마사지를 받을 수 있다.    
 
스키협회 관계자는 “선수들이 기량을 제대로 발휘하려면 체력적ㆍ기술적 완성도 못지 않게 심리적인 안정이 중요하다”면서 “따뜻한 집밥을 제공하는 '엄마손'과 재활 치료를 담당하는 '약손'이 함께 불러올 긍정의 마법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평창=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