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터뷰 직후 인스타그램 비공개한 김보름 선수…무슨 일?

19일 오후 강원 강릉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추월 8강전에서 한국의 박지우, 김보름이 레이스를 이끌고 노선영이 그 뒤를 쫓고 있다. [연합뉴스]

19일 오후 강원 강릉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추월 8강전에서 한국의 박지우, 김보름이 레이스를 이끌고 노선영이 그 뒤를 쫓고 있다. [연합뉴스]

2018평창겨울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추월 준결승에 실패한 김보름이 경기 직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인 인스타그램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김보름, 박지우, 노선영으로 구성된 한국 대표팀은 19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추월 준준결승에서 3분03초76로 7위를 기록, 준결승에 오르지 못했다.  
 
한국은 경기 초반 스타트부터 속도를 내지 못했고 바퀴 수가 거듭될수록 페이스가 더욱 떨어져 준결승 진출이 무산됐다. 특히 이날 경기에는 팀 경기임에도 레이스 후반, 김보름과 박지우, 노선영 간의 격차가 크게 벌어졌다.
 
경기 직후 김보름의 인터뷰가 도마 위에 올랐다. 김보름은 한 방송사와의 인터뷰에서 “저희가 같이 올림픽에 출전하게 되면서 많이 연습을 해왔다”고 말문을 연 뒤 노선영을 염두에 둔 듯 “중간에 잘 타고 있었는데 마지막에 좀 저희랑 격차가 벌어지면서 기록이 아쉽게 나온것 같다”고 했다. 이 과정에서 김보름은 실소를 지어 보였다. 이에 네티즌들 사이에선 마지막에 뒤처졌던 노선영 선수를 비꼬는 듯한 발언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일부 네티즌들은 김보름의 인스타그램에 악성 댓글을 달기도 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