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스피드스케이팅 500m’ 차민규 데뷔전서 은메달

차민규가 18일 강원도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 오벌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 스케이팅 남자 500m 경기에서 결승선을 통과하고 환호하고 있다. 2018.2.19/뉴스1

차민규가 18일 강원도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 오벌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 스케이팅 남자 500m 경기에서 결승선을 통과하고 환호하고 있다. 2018.2.19/뉴스1

차민규가 올림픽 생애 첫 평창올림픽에서 짜릿한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차민규는 이날 올림픽 기록을 갈아치웠으나 16조의 호바르 로렌첸(노르웨이)이 34초41로 차민규를 0.01초 차로 제쳤다.  
 
차민규(25, 동두천시청)는 19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500m에서 34초42를 기록해 은메달을 땄다.
 
차민규는 이날 14조 아웃코스에서 주니어 길모어(캐나다)와 레이스를 펼쳤다. 100m 구간을 선두보다 0.16초 느린 9초63으로 통과한 뒤 점차 스피드를 올리며 34초42로 결승선을 통과해 중간순위 1위를 기록했다. 3조만을 남겨둔 상황에서 16조의 노르웨이의 하버드 로렌첸이 34초41을 기록했다. 올림픽 신기록이었다. 차민규를 불과 0.01초 앞섰다. 그런데도 차민규는 처음 출전한 500m에서 2위에 오르며 한국에 메달을 안겼다.  

 
차민규는 2011년 쇼트트랙에서 스피드스케이팅으로 종목을 전향했다. 이후 2016-2017 월드컵 2차 대회 동메달과 지난해 12월 월드컵 3차 대회 은메달로 단숨에 500m의 다크호스로 급부상했다. 이후 각종 국내외 대회에서도 좋은 성적을 거뒀다. 지난해 12월 캐나다 캘거리에서 열린 2017-2018 ISU 스피드스케이팅 월드컵 3차 대회서 34초31의 기록으로 준우승을 차지했다. 하지만 차민규는 2014년 소치 대회 국내 선발전을 앞두고 오른발목 인대를 심하게 다쳐 대표팀 합류가 불발된 바 있다.
 
한편 밴쿠버 올림픽 500m 금메달 리스트 모태범은 35초15를, 김준호는 35초01을 기록했다.
 
배재성 기자 hono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