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 의장, 슬로베니아 대통령 면담 "평화통일 노력에 지지 바란다"

정세균 국회의장. [중앙포토]

정세균 국회의장. [중앙포토]

정세균 국회의장이 19일 보루트 파호르 슬로베니아 대통령과 만나 양국 관계의 발전과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고 국회 사무처가 밝혔다.  
 
정 의장은 이날 국회 접견실에서 파호르 대통령과 만나 "한-슬로베니아는 올해로 수교 26주년으로 정치, 경제, 문화 등 교류가 지속적으로 확대되고 있다"며 "앞으로도 양국이 인적 교류 및 경제협력 분야에서보다 긴밀한 관계를 갖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정 의장은 "한반도 분단이 장기화되어 있지만, 평화통일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으니 슬로베니아의 지지를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이에 파호르 대통령은 "이번 방한을 계기로 양국의 협력이 보다 확대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북핵 문제와 관련 "한국의 진심 어린 대화 노력에 세계가 주목하고 있다"면서 "슬로베니아도 유럽연합(EU)와 함께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지원을 계속하겠다"고 밝혔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