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스켈레톤 회장, 평창 조직위 '특혜응원' 해명에 반박

‘박영선 의원 안내받아 이동’ 조직위 해명에…페리아니 회장 “그런 적 없는데요”
박영선 의원이 16일 스켈레톤 윤성빈의 금메달 현장에 출입카드 없이 입장한 것에 대한 특혜 문제로 구설에 오르고 있다. 박 의원이 AD카드없이 피니시 라인에 들어와 응원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박영선 의원이 16일 스켈레톤 윤성빈의 금메달 현장에 출입카드 없이 입장한 것에 대한 특혜 문제로 구설에 오르고 있다. 박 의원이 AD카드없이 피니시 라인에 들어와 응원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스켈레톤 윤성빈 특혜응원’ 논란과 관련, 이보 페리아니 국제봅슬레이스켈레톤연맹(IBSF) 회장이 자신이 박 의원을 통제 구역으로 안내했다는 평창올림픽조직위원회의 해명에 대해 “그런 적이 없다”며 부인했다.
 
페리아니 회장은 19일 SBS를 통해 “박 의원이 누구인지도 모르는데 제가 안내했다는 얘기를 듣고 깜짝 놀랐다”며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그는 자신과 친분이 있는 강신성 대한봅슬레이스켈레톤연맹 회장만 통제 구역인 ‘썰매 픽업 존’으로 안내했을 뿐, 함께 있던 박 의원을 포함한 일행들은 강신성 회장을 따라 들어간 것이라는 주장이다.
 
박 의원은 지난 16일 평창 겨울올림픽 스켈레톤 경기장에서 금메달을 딴 윤성빈의 옆에서 박수를 치는 모습이 중계화면을 통해 포착됐다. 해당 공간은 ‘피니시 라인’이라고 불리는 출입제한구역으로, AD카드를 소지한 감독 등 특정인만 출입할 수 있다. 그러나 박 의원이 따로 출입자격을 받지 않은 것으로 알려지면서 온라인상엔 의원 신분을 이용해 특혜를 누린 것 아니냐는 비판이 제기됐다.    
 
조직위는 이에 대해 17일 보도 참고자료를 내고 “페리아니 회장이 윤성빈의 금메달 획득을 감안해, 피니시 구역의 IBSF 게스트존에 있는 강신성 회장과 박 의원을 포함한 일행들을 통제구역인 피니시 구역의 썰매 픽업 존으로 안내한 사안”이라고 밝혔다.
 
박 의원 역시 페이스북을 통해 “국제올림픽위원회(IOC)의 초청 게스트(Distinguished Guest Pass)로 가게 됐고, 올림픽 패밀리 라운지에서 다른 분들과 함께 그곳으로 안내받아 이동했다”고 설명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