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수입 와인, 훨씬 비싸네…” 수입가-판매가 격차 보니

 수입 와인의 판매가격이 수입가격의 최대 11배 수준인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 Pexels]

[사진 Pexels]

 
19일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2016년 7월부터 2017년 6월까지 수입 와인의 평균 수입가와 국내 판매가격은 10배 안팎의 차이를 보였다. 레드와인은 수입가의 평균 11.4배, 화이트와인은 평균 9.8배의 가격에 판매됐다.
 
이는 생수나 맥주 등 다른 수입 가공식품에 비해 큰 차이다. 생수의 경우 6.6배, 맥주는 6.5배 정도의 차이를 보인다.
 
소비자원은 “수입 와인의 수입가격보다 국내 판매가격이 높은 이유는 세금 외에도 운송·보관료, 임대료·수수료, 판매촉진비, 유통마진 등의 유통비용이 주요 원인인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수입 와인에 대한 소비자들의 가격만족도도 낮았다.  
 
소비자원이 수입 와인을 구매한 경험이 있는 20대 이상 소비자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가격만족도는 7점 만점에 4.69점으로 가장 낮았다.
 
선택 다양성 만족도가 5.26점으로 가장 높았고 품질 만족도는 4.71점으로 나타났다. 최근 주로 소비되는 수입 와인 원산지가 기존 칠레ㆍ프랑스ㆍ이탈리아ㆍ미국 등에서 호주ㆍ스페인으로 확대됐고, 와인 종류나 포장 용기도 다양해지면서다.
 
소비자원은 가격경쟁 활성화를 위해 중소수입사들의 시장 참여 확대 등 유통구조 개선을 관계 부처에 건의할 예정이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