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대통령 “이상화, 가장 아름다운 메달…세계 최고 빙속여제”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이상화 선수의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500m 은메달은 평창에서 가장 아름다운 메달”이라며 응원했다.
이상화가 18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평창 겨울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500m 경기에서 37초33의 기록으로 은메달을 따냈다. 이 선수는 올림픽 3연패 달성에는 실패했지만, 아시아 선수로는 최초로 3개 대회 연속 메달 획득에 성공했다. [연합뉴스]

이상화가 18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평창 겨울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500m 경기에서 37초33의 기록으로 은메달을 따냈다. 이 선수는 올림픽 3연패 달성에는 실패했지만, 아시아 선수로는 최초로 3개 대회 연속 메달 획득에 성공했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이날 이상화 선수에게 보낸 축전에서 “그동안 흘린 땀방울과 오늘 흘린 눈물이 은메달로 하얗게 빚어져 빙판처럼 빛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고맙다”면서 “그동안 이상화 선수는 국민들에게 많은 기쁨을 주었다. 아름다운 도전이 무엇인지를 우리에게 가르쳐 주었다”고 했다.
 
[사진 페이스북]

[사진 페이스북]

문 대통령은 “힘들수록 빙판을 달리고 또 달리며 이상화 선수는 끊임없이 도전했다”며 “벤쿠버에서는 도전자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고, 소치에서는 챔피언으로 수성을 이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번 평창은 ‘우리나라 올림픽’이라고 남다른 애정으로 다시 도전했다. 그것만으로도 우리 국민들은 이상화 선수를 사랑한다”며 “이상화 선수는 국민들의 마음속에 언제나 세계 최고의 빙속 여제”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수고하셨다”면서 “오늘 처음 딸의 경기를 현장에서 지켜본 가족들께도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