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제 기상 논란에 이상화 "컨디션 망쳐? 긴 설명 않겠다"

올림픽 3연속 메달을 따낸 한국 여자 스피스스케이팅 대표 이상화 [연합뉴스]

올림픽 3연속 메달을 따낸 한국 여자 스피스스케이팅 대표 이상화 [연합뉴스]

빙속 여제 이상화(29) 선수가 빙상경기연맹 임원 때문에 경기 당일 컨디션 관리를 제대로 하지 못했다는 일부 보도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이상화는 19일 기자회견에서 "18일 스피드스케이팅 500m 결승 경기 당일 연맹 임원이 방문하는 바람에 아침 일찍 강제로 기상해 컨디션을 망쳤다"는 논란과 관련, "당시 이미 깨어 일어나 있던 시간이었다"며 "그런 걸로 컨디션을 망쳤다고 해서 당황스럽다"고 답했다. 그는 또 "길게 설명하지 않아도 될 것 같다"며 해당 논란을 대해 일축했다.
 이에 앞서 이날 오전 한 방송사에 출연한 평론가는 "연맹의 고위급 임원께서 아침 9시에 선수단을 방문해 선수들을 다 깨웠다"며 "이상화 선수 입장에서 보면 가장 중요한 시합이 걸려 있는 그 당일 날 리듬이 깨져버린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후 이 사실이 기사화되자 네티즌들은 수천 개의 댓글을 통해 해당 임원을 비난했다. 확인 결과 실제 18일 오전 9시 대한빙상경기연맹의 임원 A가 선수촌을 격려하기 위해 방문한 것은 사실이었다. 그러나 이상화 선수가 임원을 맞이하기 위해 억지로 기상한 것은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이상화는 18일 밤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 오벌에서 열린 스피드 스케이팅 여자 500m 결승에서 37초33의 기록으로 은메달을 땄다. 해당 종목에서 금메달은 딴 일본 고다이라 선수는 올림픽 신기록인 36초 94를 기록했다. 올림픽에서 3개 대회 연속으로 메달을 딴 건 아시아 선수 중에선 이상화가 처음이다.
노진호 기자 yesn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