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집배원 이륜차 1만대 소형 전기차로 바꿔 미세먼지 잡는다

대창모터스 DANIGO.

대창모터스 DANIGO.

정부가 앞으로 3년간 우편배달용 이륜차 1만대를 초소형 전기차로 전환해 미세먼지를 줄이겠다는 대책을 19일 발표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환경부는 이날 이런 내용을 담은 친환경 배달 장비 보급·확산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이날 광화문 우체국에서 체결했다. 
  
정부는 우선 올해 중으로 집배원 배달 이륜차 1050대를 초소형 전기차로 전환할 계획이다. 도입 예정인 초소형 전기차 모델은 쎄미시스코 D2, 대창모터스 DANIGO, 르노삼성 TWIZY로 주행거리가 60~100㎞ 수준이다.
 
전기차

전기차

 
시장이 형성되고 있는 초소형 전기차 확산을 위해 국내 중소·중견기업이 생산하는 전기차를 먼저 도입할 예정이다. 사륜차 운행이 어려운 지역에는 전기 이륜차를 도입한다. 전기 이륜차는 4시간 정도 충전에 평균 45㎞ 정도를 달릴 수 있다.
 
우편 배달용으로 도입되는 쎄미시스코 D2.

우편 배달용으로 도입되는 쎄미시스코 D2.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우체국이 전국에서 운영하는 이륜차는 1만5000대로 이 중 1만대가 2020년까지 초소형 전기차로 전환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전기차

전기차

관련기사
 
이와 별도로 환경부는 2022년까지 노후이륜차 5만대를 전기 이륜차로 전환할 계획이다. 공공기관을 중심으로 선도적으로 전기 이륜차 도입을 확대한다. 이와 함께 전기자동차 보급사업과 연계된 보조금 체계를 개편해 전기 이륜차 확산에 주력할 예정이다.
 
강기헌 기자 emck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