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연희단거리패 대표 “오늘부로 해체…자체 진상조사 후 공개”

김소희 연희단거리패 대표. [사진 연합뉴스]

김소희 연희단거리패 대표. [사진 연합뉴스]

 
‘성폭력 논란’에 휩싸인 이윤택 전 예술감독이 이끌었던 극단 연희단거리패가 해체 수순을 밟게 됐다.
 
19일 오전 김소희 연희단거리패 대표는 이날 오전 명륜동30 스튜디오에서 “연희단거리패를 오늘부로 해체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그동안 이 연출의 성폭력에 대해 알고 있었음을 인정한다면서 “그것이 성폭력이라는 인식을 하지 못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저희의 이런 인식이 이런 엄청난 결과를 가져왔다”며 “이번 일이 용납이 안 된다고 생각해 단원들과 논의 끝에 우리(연희단거리패)는 없어져야 한다고 결정했다”고 전했다.
 
김 대표는 극단 해체 이후에도 자체 진상조사를 통해 조사결과를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또 “(연희단거리패가) 앞으로만 달려와서 정작 안 식구(단원)의 생채기는 보지 못했다”며 “이윤택 연출에 대한 법적 조치와 별개로 극단에서도 도의적으로 내부적으로 일어난 일에 진상 조사하겠다”고 말했다.
 
이윤택 전 연희단거리패 예술감독이 19일 오전 서울 종로구 명륜동 극장 30스튜디오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 20180219

이윤택 전 연희단거리패 예술감독이 19일 오전 서울 종로구 명륜동 극장 30스튜디오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 20180219

 
앞서 이 전 감독의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피해자들에 진심으로 사과한다”며 “법적 책임을 포함해 그 어떤 벌도 받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최근 폭로된 성폭행 의혹에 대해서는 부인했다. 이 전 감독은 성관계가 있었다는 것은 인정하면서도 강제성은 없었다고 주장했다.
 
이 전 감독의 성폭력 논란은 김수희 극단 미인 대표의 폭로로 촉발됐다. 김 대표는 지난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10년 전 연극 ‘오구’ 지방 공연 당시 이 전 감독으로부터 안마 요구를 받은 뒤 성추행을 당했다고 썼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