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윤택 "더러운 욕망 억제하지 못했다…법적 책임 받겠다" 사과

성추문에 휩싸인 극단 연희단거리패 예술감독 이윤택 연출가가 19일 "나쁜 죄인지 모르고 저질렀을 때도 있고 어떤 때는 죄의식이 있으면서도 더러운 욕망을 억제하지 못했다"며 "법적 책임을 지겠다"고 사죄했다.

 
이윤택은 19일 오전 10시 서울 종로구 30스튜디오에서 "극단 내에서 18년 가까이 진행된 관행 관습적으로 생겨난 나쁜 행태라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지난 14일 극단 미인 김수희 대표가 성추행을 폭로하자 공식 기자회견을 열고 사과했다.
연출가 이윤택. [중앙포토]

연출가 이윤택. [중앙포토]

 
그는 "피해자와 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정말 부끄럽고 참담하다. 내 죄에 대해서 법적 책임을 포함해 어떤 벌도 달게 받겠다"며 머리를 숙였다. 
 
그는 이어 "극단 후배들에게 다시 그러지 않겠다고 매번 약속했는데 번번이 그 약속을 지키지 못했다"고도 말했다.
 
이윤택은 "법적 절차가 진행된다면 성실히 수사에 임하겠다"며 "직접 사과할 용의도 있다. 그분의 아픔을 수용하고 그분의 말을 믿는다"고 말했다.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