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알바생 36% "나는 생계형'...희망소득 월 97만5000원



【서울=뉴시스】김종민 기자 = 알바생 5명 중 2명은 자신이 생계형 알바생이라고 생각하고 있었다. 이들이 아르바이트로 벌기를 희망하는 월 소득은 평균 97만5000원이었지만, 실제로는 이보다 약 18만원이 적은 79만8000원 수준이다.



잡코리아가 운영하는 아르바이트 포털 알바몬(대표 윤병준)은 최근 알바생 3315명을 대상으로 ‘아르바이트 목적’을 묻는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설문에 참여한 알바생 가운데 36.2%는 ‘나는 생계형 알바생’이라고 생각했다. ‘아니다’는 응답은 27.4%로, ‘반반’이라는 응답은 36.4%를 차지했다.



아르바이트를 하는 가장 큰 이유는 ▲(생계형 알바생의 경우) 생활비를 벌기 위해(41.3%)를 1위로 꼽았다. 반면 ▲생계형 알바생이 아니라고 답한 그룹에서는 ‘용돈을 벌기 위해서’가 68.2%로 압도적으로 높은 1위를 차지했다. ▲반반이라고 답한 그룹에서도 ‘용돈벌이’가 58.0%의 높은 비중을 보였다.



전체적으로는 ‘용돈벌이(51.8%)’, ‘생활비 마련(19.2%)’, ‘등록금, 여행자금 등 특정 목적의 자금 마련(14.4%)’, ‘부모님의 경제적 부담을 덜기 위해(7.7%)’ 등 돈을 목적으로 한다는 응답이 많았다.



생계형 알바의 경우 53.4%는 ‘더 피곤하고 힘들더라도 일단 급여가 높은 알바를 찾는다’고 답했다.



한편 설문에 참여한 알바생들이 아르바이트로 원하는 희망소득은 월 평균 84만5000원으로 집계됐다. 하지만 실제로 받고 있는 월 평균 알바소득은 68만9000원으로 희망소득보다 평균 15만6000원 부족했다.



jmkim@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