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두 챔피언이 만든 아름다운 광경”…세계가 주목한 사진 한장

18일 오후 강원 강릉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500m 경기에서 이상화가 레이스를 마친 뒤 일본의 고다이라 나오가 서로를 축하하고 있다. [연합뉴스]

18일 오후 강원 강릉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500m 경기에서 이상화가 레이스를 마친 뒤 일본의 고다이라 나오가 서로를 축하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상화가 여자 스피드 스케이팅 500m에서 은메달을 목에 건 가운데, 이날 금메달을 딴 고다이라와의 이상화의 우정에 외신들도 주목했다.  
 
해외 언론은 물론이고, 올림픽 공식 SNS는 이 둘의 우정을 사진 한장으로 증명했다.  
 
18일 경기를 마친 뒤 세계 언론의 카메라에는 메달 세레머니를 위해 경기장을 돌던 이상화가 고다이라에게 기대 우는 순간이 포착됐다.  
대한민국 이상화가 18일 강원도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 오벌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 스케이팅 여자 500m 경기를 마친 뒤 고다이라 나오(일본)와 대화를 나누고 있다. 뉴스1

대한민국 이상화가 18일 강원도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 오벌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 스케이팅 여자 500m 경기를 마친 뒤 고다이라 나오(일본)와 대화를 나누고 있다. 뉴스1

 
올림픽 공식 SNS는 경기 직후 이 사진을 올리며 "여자 스피드 스케이팅 500m 경기를 마친 고다이라와 이상화가 서로를 격려했다"고 전했다.
 
이에 네티즌은 '아름답다. 올림픽의 의미를 전달한 사진이다', '스포츠맨십이 묻어난 사진이다', '두 챔피언이 만든 아름다운 광경' 등 격려와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
 
[올림픽 공식 인스타그램 캡처]

[올림픽 공식 인스타그램 캡처]

일본 데일리스포츠도 고다이라의 금메달 소식과 함께 이 사진을 공개하며 "아름다운 광경이었다"고 표현했다.   
 
이어 "이상화와 고다이라는 그동안 세계 최정상의 자리를 놓고 늘 경쟁해왔다. 하지만 서로의 집에 초대하는 등 깊은 인연을 이어왔다. 경기를 마친 뒤 친구로 돌아온 둘은 계속 웃고 있었다"고 전했다. 
[일간스포츠]

[일간스포츠]

 
영국 BBC도 레이스를 모두 마친 이상화가 트랙을 돌며 눈물을 흘렸고, 고다이라가 이상화를 위로해줬다고 전했다.  
 
이날 37초33으로 은메달을 딴 이상화와 36초95로 금메달을 목에 건 고다이라가 보여준 모습은 올림픽 정신을 일깨웠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