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고] 정기준 국무조정실 경제조정실장 별세

정기준

정기준

지난해 말부터 ‘암호화폐 대책’ 업무를 도맡아온 정기준(사진) 국무조정실 경제조정실장이 18일 별세했다. 53세.
 
비트코인 가격이 급등세를 보인 지난해 11월 말부터 국무조정실은 가상화폐 관계부처 차관회의를 구성했고, 이후 거의 매주 한 차례씩 회의하면서 범정부 대책을 마련했다. 정 실장은 대책 실무를 총괄하며 부처 간 의견 취합 및 조율 등을 담당했다.
 
서울대 법학과를 나와 행정고시 32회로 공직에 입문한 고인은 과학기술부를 거쳐 기획재정부에서 국토해양예산과장, 재정정책과장을 지냈다. 경제협력개발기구 대표부 경제공사를 역임하고 국민대통합위원회에 파견 근무했다. 미국 피츠버그대에서 경제학 석·박사학위를 받았다. 빈소는 삼성서울병원. 발인은 20일. 3410-6908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