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뛰어난 주행성능 … 기아 ‘스팅어’ 올해의 차 질주

올해의 차

올해의 차

기아자동차가 7년 만에 국내 최고의 차 타이틀을 탈환했다. 국내 최고 권위의 자동차 시상식인 ‘2018 중앙일보 올해의 차(Car of the Year·이하 COTY)’에서 최종 우승 차량은 기아차의 스포츠세단 스팅어였다.
 

2018 중앙일보 ‘올해의 차’ 선정
올해의 수입차는 벤츠 S클래스
올해의 SUV엔 현대차 코나 1위
세이프티 부문 볼보 XC60 차지
다음달 6일 신라호텔서 시상식

스팅어는 종합점수 9.16점으로 지난해 국내에서 출시된 41종 차량을 압도했다. 특히 퍼포먼스 부문에서 최고점을 받았다. 15명의 심사위원단 중 6명이 이 부문에서 만점을 줬다. 김동륜 심사위원(금호타이어 연구원)은 “직접 달려 보니 5000만원 안팎의 스팅어 성능이 억대의 해외 명차에 뒤지지 않아 이 점을 높이 평가했다”고 설명했다.
 
‘대상’ 격인 ‘올해의 차’ 외에 3대 그랑프리 중 하나인 ‘올해의 수입차’는 메르세데스-벤츠의 플래그십 세단 S클래스가 받았다. 이 차는 종합평점 8.11점으로 볼보의 준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인 XC60(7.91점)을 제쳤다. 김재우(쓰리세컨즈 대표) 심사위원은 “2175㎏에 달하는 육중한 몸집으로 가볍고 안락하게 달리는 점과 시속 100㎞를 불과 4.8초 만에 주파하는 능력이 인상적이었다”고 평가했다. “가격을 빼고 오직 기술만 따져보면 단연 최고의 차”라는 호평(장진택 심사위원)도 있었다.
 
또 다른 그랑프리인 ‘올해의 SUV’는 현대차의 소형 SUV 코나가 차지했다. 코나는 S클래스와 동점(8.11점)을 받았다. S클래스가 안전성·고급감·안락함 등 기술적으로 좋은 평가를 받았다면, 코나는 연료 효율성, 가성비 등 종합적인 측면에서 두루 점수가 높았다.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COTY는 3대 그랑프리 이외에도 디자인·퍼포먼스·컴포트·세이프티·럭셔리 등 6개 부문상을 수여한다. 지난해까지는 총 10개 부문상을 시상했지만, 상의 권위를 높이기 위해 올해 부문상 개수를 축소했다. 그만큼 예년보다 수상하기가 어려워졌다.
 
COTY는 전통적으로 디자인 부문에서 국산차와 수입차를 각각 선정했다. 국산차 디자인 경쟁력을 강화해야 한다는 격려의 의미가 있다. 올해 디자인부문은 메르세데스-벤츠의 E클래스 쿠페와 제네시스의 스포츠세단 G70이 받았다. 디자인 부문 최고점(6.05점)을 받은 E클래스 쿠페에 대해 강병휘(프로레이서) 심사위원은 “측면 창문 테두리 디자인은 예술 작품에 가깝고, 우아한 휠 디자인도 인상적이다”고 평가했다.
 
제네시스 G70 디자인은 4.56점으로 국산차 중에서는 최고점이었다. 김태완(완에디 대표) 심사위원은 “G80과 비교하면 인테리어의 재질과 색깔의 조화 등 디자인 요소를 크게 개선하는 데 성공했다”고 말했다.
 
퍼포먼스 부문은 스팅어(8.01점)가 압도적 우위를 점했다. 하지만 그랑프리 수상 차종은 부문상을 수여하지 않는다는 원칙에 따라 아우디 R8 V10플러스 쿠페(6.91점)가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아우디 R8과 기아차 스팅어를 비교 시승한 김재우 심사위원은 “출력(610마력)은 만족스럽지만 선회력은 약간 아쉬웠다”고 분석했다. 제네시스 G70(6.37점)과 BMW 5시리즈(6.07점)도 간발의 차이로 퍼포먼스 부문상을 놓쳤다.
 
에코 부문에서는 한국GM의 전기차 볼트EV가 압도적 1위였다. 15명의 심사위원 중 14명이 1등으로 볼트EV를 꼽았다. 허승진(국민대 교수) 심사위원은 “볼트EV의 1회 충전 시 주행가능거리(383㎞)는 1억1570만원짜리 전기차(테슬라 모델S·378.5㎞)와 비슷한 데다, 무게(1620㎏)도 가볍다는 점에 주목했다”고 말했다.
 
‘올해의 차’ 부문별 수상 차량

‘올해의 차’ 부문별 수상 차량

주행 시 승차감과 안정성을 평가하는 컴포트 부문은 BMW 5시리즈(6.30점)가 높은 점수를 받았다. 김재우 심사위원은 “한계 성능에 다다르면 BMW 5시리즈 특유의 민첩한 성능과 안정적인 승차감을 느낄 수 있다”고 말했다.
 
세이프티와 럭셔리 부문 상은 각각 볼보 XC60(9.76점)과 마세라티 기블리(7.43점)에 돌아갔다. XC60은 이스라엘 모빌아이가 개발한 센서·카메라를 적용한 첨단 안전사양(인텔리 세이프티)이 좋은 점수를 받았다. 마세라티의 주력 차종 기블리는 이탈리아 특유의 개성 있는 인테리어가 고급스럽다는 평가다.
 
COTY는 올해 처음으로 평가 점수를 공개해 투명성을 높였다. 15명의 심사위원 점수 간 편차를 고려해 오차를 표준화한 표준점수 방식이다.
 
국내 자동차 시상식 중 평가 내역·점수를 투명하게 공개하는 건 중앙일보 COTY가 처음이다. 시상식은 다음달 6일 신라호텔 영빈관에서 열린다.
 
박태희·문희철 기자 report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