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더,오래] 귀어하면 어업 말고도 할 일이 지천

기자
김성주 사진 김성주
김성주의 귀농귀촌이야기(14)
얼마 전 경남 통영에 다녀왔다. 날씨가 너무 추워 남쪽 바다는 따뜻할 것 같아 냉큼 떠났다. 통영에서 페리를 타고 욕지도 방면으로 가면 우도라는 섬이 있는데, 낚시와 관광하기에 좋은 곳이다. 주민은 30명쯤 된다.
 
 
통영에서 페리를 타고 욕지도 방면으로 가면 낚시와 관광하기에 좋은 '우도'라는 섬이 나온다. [사진 김성주]

통영에서 페리를 타고 욕지도 방면으로 가면 낚시와 관광하기에 좋은 '우도'라는 섬이 나온다. [사진 김성주]

 
통영 토박이인 최원석 선생을 만나 함께 우도에 들어갔다. 거기서 만난 섬마을 위원장과 섬 사업에 관해 이야기를 나누고 바로 낚싯대를 챙겨 배를 타고 바다로 나갔다. 
 
미끼를 바늘에 꿰어 물속에 던져 놓고 물끄러미 낚싯줄만 바라보고 있으니 잔잔한 바다만큼 내 마음도 잔잔해진다. 그런데 5분에 한 번씩 입질이 오더니 물고기가 낚여 올라온다. 나 같은 초보한테도 잡히니 눈먼 고기들인가 보다.
 
 
5분에 한번씩 입질이 오더니, 물고기가 낚여 올라온다. [사진 김성주]

5분에 한번씩 입질이 오더니, 물고기가 낚여 올라온다. [사진 김성주]

 
겨울철이라 볼락, 고등어, 감성돔, 숭어, 돌돔, 학꽁치 같은 것이 잡힌다. 손에 오는 감촉이 제법 묵직해 낑낑대며 줄을 감아보면 제법 큰 물고기가 올라온다. 이 맛에 낚시를 하나 보다. 섬마을 위원장은 나더러 운이 좋단다. 우도라는 섬에 양어장이 많아 물고기가 많이 몰려오기도 하지만 운이 좋으니 잘 잡히는 거란다.
 
둘이서 30여 마리를 잡아 우도 섬에 사는 한 주민의 집으로 갔다. 그 집에서 손수 생선을 손질하고 회를 떠 상을 차려주었다. 소주 한잔에 회 몇 점을 집어 먹으니 천국이 따로 없다. 섬이 좋아 섬으로 귀어·귀촌한 분도 계시다.
 
 
잡은 물고기를 손수 손질해 회를 더 한상을 차려주었다. [사진 김성주]

잡은 물고기를 손수 손질해 회를 더 한상을 차려주었다. [사진 김성주]

우도 주민이 차려준 한상차림. [사진 김성주]

우도 주민이 차려준 한상차림. [사진 김성주]

 
민박을 치는 한 여성은 우도에 놀러 왔다가 여기다 싶어 근 10년을 준비해 우도에 정착했단다. 경남도청 공무원 생활을 오래 하다가 은퇴해 고향인 우도로 돌아온 부부는 펜션을 운영하고 있다. 스킨스쿠버 전문 강사 또한 우도가 좋아 섬에 집을 사고 눌러앉았다. 스킨스쿠버 체험 교실을 운영하며 양어장을 돌봐주고 있단다. 
 
우도로 찾아오는 손님들은 섬 트레킹이나 갯바위 낚시를 하고 펜션에서 며칠 묵고 가기도 한다. 식당들은 섬 특유의 음식을 만들어 주는데, 우도에서만 먹을 수 있는 것이라 일부러 찾아오는 사람도 있다.


 
돈 벌 거리 지천
농촌으로 돌아가는 귀농·귀촌이 있으면 어촌으로 돌아가는 귀어·귀촌도 있다. 의외로 많은 사람이 어촌과 어항을 찾아 귀어·귀촌하고 있다. 귀어·귀촌하면 어선을 타고 물고기를 잡는 어업만 있는 것이 아니고 양식장에서 물고기, 전복, 미역, 김 등을 길러 파는 양식업도 있다. 그리고 소금 사업, 수산물 가공업이 있어 돈벌이도 꽤 된다. 
 
직접 어업을 하지 않아도 어촌관광과 해양수산 레저 사업 등의 비즈니스도 할 수 있다. 그리고 바닷가만이 아니라 강이나 호수와 같은 내수면에서 하는 어업과 양식업 종사도 귀어·귀촌에 해당한다.
 
예전 같으면 양식장 사업에 외지인이 끼어들기가 상당히 어려운 점이 많았다. 지금은 지자체에서 양식업 교육을 하고 양식장도 만들어 분양해주고 있어 자립하기가 훨씬 수월해졌다. 농촌보다 어촌이 사람이 귀해지는지라 도시 사람을 보면 반가워들 한다.
 
 
귀어귀촌 종합센터 홈페이지에 방문하면 귀어귀촌 준비 절차, 관련 교육, 지원 정책 등의 정보를 얻을 수 있다.

귀어귀촌 종합센터 홈페이지에 방문하면 귀어귀촌 준비 절차, 관련 교육, 지원 정책 등의 정보를 얻을 수 있다.

 
귀어·귀촌인이 되려면 어촌으로 이주해 사는 것이 전제돼야 한다. 그러면 창업자금이나 주택구매 자금을 지원받을 수 있다. 사업자금을 지원받기 위해서는 귀어·귀촌 종합센터(http://www.sealife.go.kr)에서 운영하는 귀어·귀촌 종합교육을 수료해야 한다. 한 달에 한 번 5일간 진행된다.
 
귀어·귀촌에도 과정이 있다. 귀어·귀촌에 대한 정보와 기초지식을 습득하고 ‘영어’교육이나 ‘영어’체험을 사전에 이수해야 한다. 여기서 영어는 ‘English’가 아니라 ‘營漁’를 말한다. 교육을 받았으면 다양한 수산분야 중 자신에 맞는 업종을 선택한다. 수산업과 가공업, 관광업 등 많은 사업이 있으니 골라 보고 해당 기술을 습득한다.
 
그 후 내가 가야 할 지역을 선정한다. 대개 고향으로 돌아간다. 아니면 풍광 좋은 곳으로 간다. 여기까지는 큰 비용이 들지는 않고 마음이 설레는 과정이다. 이후가 중요하다. 자금확보가 필요하다. 필요에 따라서는 어선과 어장을 확보해야 한다. 내가 살 집도 구매해야 한다.


 
‘영어(營漁)’ 수업하는 귀어닥터제
본격적으로 영어사업을 시작해야 하니 재원도 마련하고 경영계획도 수립해야 한다. 이때 지자체와 귀어·귀촌 종합센터, 한국어촌어항협회로부터 도움을 받을 수 있다. 귀어 닥터제가 있어 1대1 맞춤 컨설팅을 해주고, 창업어가멘토링제도를 통해서 후견인이 창업을 도와준다. 창업 지원자금과 주택구매자금을 신청하는 것이 좋다. 
 
물론 전액 무료 지원이 아닌 융자이므로 신중한 판단이 필요하다. 그리고는 지역사회와 소통하며 귀어·귀촌을 시작한다. 역시 함께 살아갈 어촌 주민과 잘 어울리는 것이 중요하다.
 
 
우도. [사진 김성주]

우도. [사진 김성주]

 
우도 섬은 작다. 걸어서 1시간 반이면 모든 집을 방문하고 섬 전체를 돌아볼 수 있다. 그러나 차근차근 보려면 3일이 걸린다. 섬 안에 천연기념물인 후박나무와 생달나무가 있고 땅과 바다와 연결된 '용강정'이라는 수직 동굴이 있다. 섬 뒤로 가면 구멍 섬이라는 바위섬이 있어 아름답다. 해수욕장이 있고 돔 하우스 펜션이 여러 개 있다.
 
섬 주민은 정말 다양한 일을 하고 있다. 어업, 양식업, 식당, 체험마을 운영, 트레킹 해설, 낚싯배 대여, 스킨스쿠버 강좌, 굴 채취, 관광 두레, 펜션 등 없는 게 없을 정도다. 조그만 섬이 이 정도니 귀어·귀촌인이 할 수 있는 일은 무궁무진하다고 말할 수 있다. 이제 농촌과 산촌으로 많이 가보았으니 바다로 눈을 돌려 귀어·귀촌에도 관심을 가져 볼 만하다.
 
김성주 슬로우빌리지 대표 sungzu@naver.com
 
 

비트코인의 탄생과 정체를 파헤치는 세계 최초의 소설. 금~일 주말동안 매일 1회분 중앙일보 더,오래에서 연재합니다. 웹소설 비트코인 사이트 (http://news.joins.com/issueSeries/1020)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