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春行<춘행>

漢字, 세상을 말하다
춘행은 봄 나들이다. 겨울을 벗고 봄 속으로 찾아 가는 여정이다. 춘행 중에 으뜸은 고향 행이다. 고향의 봄으로 가는 춘행 만큼 설레는 일이 또 있을까.
 
남송(南宋) 마원(馬遠)의 산경춘행도(山徑春行圖)를 보자. 그림 오른쪽이 텅 비어 있다. 그곳에 꽃 향기를 담았기 때문일까? 명(明) 사상가 왕수인(王守仁)의 시 『춘행』은 고향으로 이어진다.
 
“겨울 끝자락, 서산에 눈 마중 갔거늘(冬盡西山滿山雪)/어느 틈에 초봄, 온 산이 꽃이로다.(春初復來花滿山)/흰 갈매기, 계곡 물을 희롱하고(白鷗亂浴淸溪上)
 
황조 한 쌍, 숲에서 노닌다.(黃鳥雙飛綠樹間)/눈 돌리는 사이에도 만물은 변하는데(物色變遷隨轉眼)/어찌 늘 홍안(紅顔)임을 바라겠는가?(人生豈得長朱顔)/
 
내 뜻을 지인들과 나눠(好將吾道從吾黨)/고향에서 낚시 줄 드리우게 하리라.(歸把魚杆東海灣)”
 
백거이(白居易)의 『전당호(錢塘湖) 춘행』도 기막히다. 전당호는 항저우(杭州) 서호(西湖)의 별칭이다. 백거이는 822~825년 항저우, 쑤저우(蘇州)의 자사(刺史-지방관)를 지냈다. 먼저 풍경이다. “초봄 불어난 물이 제방 끝을 넘보고/구름은 낮게 호수 끝에 닿았다/꾀꼬리는 양지 바른 가지를 다투고/제비는 봄 진흙을 머금었구나.”
 
다음은 절정이다. “흐드러진 꽃은 점점 눈을 어지럽힌다/아직 여린 풀이 말 발목에 못 미쳤으니/풀이 짧아 말이 빨리 달릴 수 있으니/만발한 꽃에 사람 눈이 어지러울 법 하지 않은가”
 
결국 그는 “서호는 아무리 달려도 부족하다(最愛湖東行不足)”고 한탄한다. 절정의 춘행이다.춘행은 춘절(春節), 즉 설날 춘행이 제격이다. 모두가 고향으로 가는 춘행이기 때문이다. 설날 춘행이 거의 막바지다. 그러나 진짜 춘행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춘행은 겨울이 가고 봄이 왔음을 확인하는 여정이다. 평창 이후에 겨울은 가고 봄이 왔음을, 우리는 세계에 얘기할 수 있어야 한다. 그래야 춘행이 끝난다.
 
 
진세근
서경대학교 문화콘텐츠학부 초빙교수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 군사안보연구소

군사안보연구소는 중앙일보의 군사안보분야 전문 연구기관입니다.
군사안보연구소는 2016년 10월 1일 중앙일보 홈페이지 조인스(https://news.joins.com)에 문을 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https://news.joins.com/mm)를 운영하며 디지털 환경에 특화된 군사ㆍ안보ㆍ무기에 관한 콘텐트를 만들고 있습니다.

연구소 사람들
김민석 소장 : kimseok@joongang.co.kr (02-751-5511)
국방연구원 전력발전연구부ㆍ군비통제센터를 거쳐 1994년 중앙일보에 입사한 국내 첫 군사전문기자다. 국방부를 출입한 뒤 최장수 국방부 대변인(2010~2016년)으로 활동했다. 현재는 군사안보전문기자 겸 논설위원으로 한반도 군사와 안보문제를 깊게 파헤치는 글을 쓰고 있다.

박용한 연구위원 : park.yonghan@joongang.co.kr (02-751-5516)
‘북한의 급변사태와 안정화 전략’을 주제로 북한학 박사를 받았다. 국방연구원 안보전략연구센터ㆍ군사기획연구센터와 고려대학교 아세아문제연구소 북한연구센터에서 군사ㆍ안보ㆍ북한을 연구했다. 2016년부터는 중앙일보에서 군사ㆍ안보 분야 취재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