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귀경길 정체 오전 11시부터…오후 4~5시 절정 예상”

 설날인 16일 오전 현재 전국 고속도로는 소통이 원활한 모습이지만 오전 11시쯤부터 귀경길 정체가 시작돼 오후 4~5시쯤 절정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설 연휴를 하루앞둔 14일 밤 전국의 고속도로가 본격적인 귀성 차량으로 극심한 정체가 벌어지고 있다. 경부고속도로와 호남고속도로가 만나는 대전 회덕분기점이 수도권에서 내려오는 차량들로 정체돼 대형 주차장을 방불케하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설 연휴를 하루앞둔 14일 밤 전국의 고속도로가 본격적인 귀성 차량으로 극심한 정체가 벌어지고 있다. 경부고속도로와 호남고속도로가 만나는 대전 회덕분기점이 수도권에서 내려오는 차량들로 정체돼 대형 주차장을 방불케하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한국도로공사는 이날 오전 10시 승용차로 부산(요금소 기준)에서 출발하면 서울까지 6시간 30분이 걸릴 것으로 예측했다.
 
주요 도시에서 서울까지 걸리는 시간은 광주 5시간 40분, 울산 6시간 20분, 목포 6시간 40분, 강릉 3시간 20분, 양양 2시간 40분, 대전 2시간 20분이다.
 
16일 오전 10시 기준 요금소간 예상 시간. [연합뉴스]

16일 오전 10시 기준 요금소간 예상 시간. [연합뉴스]

반대로 같은 시각 서울에서 출발하면 부산까지 7시간 10분, 광주까지 5시간 10분, 울산까지 7시간, 목포까지 5시간 30분, 강릉까지 3시간 30분, 양양까지 2시간 50분, 대전까지 2시간 30분이 소요된다.
 
본격전인 귀경길 정체는 오전 11시쯤 시작될 것으로 도로공사는 전망했다. 정체는 양방향에서 오후 4∼5시 절정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귀경객이 몰리는 서울 방향 고속도로는 다음날 오전 2∼3시께 정체가 해소되고, 지방 방향 고속도로는 이날 자정쯤 정체가 풀릴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전국 고속도로 통행량은 537만대로 예측돼 전날(430만대)보다 늘어났다. 수도권에서 지방 방향으로는 45만대, 지방에서 수도권 방향으로는 44만대가 이동할 것으로 보인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