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출산여성 가슴 성형수술 부가세 면제” 법안 추진하다 중단

 국회에서 출산을 장려하기 위해 출산 여성의 유방 미용 수술에 부가가치세를 면제하는 법안 발의가 추진되던 중 중단됐다.
[중앙포토]

[중앙포토]

 
더불어민주당 백재현 의원은 최근 이 같은 내용의 조세특례제한법 개정안을 만들어 동료 의원들에게 협조 요청서를 돌렸다가 논란이 일자 이를 중단한 것으로 15일 알려졌다.
 
부가세 면제 대상에 ‘출산 후 3년이 지나지 않은 여성의 유방 확대·축소술에 공급하는 진료용역’을 새로 포함하자는 것이 추진 중인 법안의 골자다. 세무업계에서 저출산 대책 중 하나로 제안한 내용이라고 한다.
 
백 의원은 요청서에서 “저출산 문제 원인은 다양하지만, 출산과 수유에 따른 몸매 변화에 대한 여성들의 우려도 상당한 실정”이라며 “출산 여성이 선택하는 유방 확대·축소술은 임신·출산의 연장선상에서 산후 회복 및 관리를 위한 의료보건 용역으로서의 성격을 가지고 있으므로 부가세를 면제해 출산을 장려하고자 한다”고 제안했다.
 
하지만 여성계를 비롯해 여당 일각에서도 “오히려 여성에게 엄격한 외모 잣대를 들이밀며 성차별을 부추기고 있다”는 비판이 나오자, 백 의원 측은 법안 발의 추진을 중단하기로 했다.  
 
백 의원 측 관계자는 “법제실 검토 등의 과정에서 이 내용은 문제가 있다는 의견들이 있어서 중단하고 발의하지 않기로 결론 낸 사안”이라고 밝혔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na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