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日 '독도는 일본땅' 고교학습 지침에도 집어 넣었다

일본 정부가 '독도가 일본 땅'이라는 내용을 적시해 영토 교육을 강화하는 내용의 고교학습지도요령 개정안을 ‘전자정부 종합창구’에 14일 고시했다. 통상 10년 주기로 바뀌는 학습지도요령은 교과서 제작·검정과 현장 학습지도의 기준이 되는 지침으로, 이날 일본 정부가 고시한 건 개정안의 초안 성격이다. 
14일 전자 고시된 일본 고교학습지도요령 개정안 초안."다케시마(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와 북방영토가 우리 고유의 영토라는 내용을 포함해 우리 영토를 둘러싼 문제를 거론하라"는 내용이 담겨있다. 도쿄=서승욱 특파원

14일 전자 고시된 일본 고교학습지도요령 개정안 초안."다케시마(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와 북방영토가 우리 고유의 영토라는 내용을 포함해 우리 영토를 둘러싼 문제를 거론하라"는 내용이 담겨있다. 도쿄=서승욱 특파원

2009년 개정된 종전의 고교학습요령엔 없었던 “다케시마(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이름)와 센카쿠 열도(일본과 중국의 영유권 분쟁 지역,중국명 댜오위다오)는 우리나라 고유의 영토”라는 표현이 새롭게 들어갔다.  

작년 초중학교 지침 이어 고교 지침에도 포함
여론수렴 거쳐 최종안 확정 예정,2022년 적용
위안부 합의에 이어 또다른 양국관계 악재될 듯
외교부 "日 청소년에게 그릇된 영토관 심어"항의

앞서 지난해 3월 개정된 초ㆍ중학교 학습지도요령에 들어간 표현이 이번 고교학습지도요령 개정안에 포함된 것이다.  
 
개정안에는 ‘역사총합(종합)’과 ‘지리총합(종합)’,‘공공’등의 과목 학습지도와 관련해 “독도와 센카쿠 열도,(러시아와 영토분쟁이 있는) 북방영토가 우리 고유의 영토임을 다룬다”,“센카쿠 열도에 대해선 (당연히 일본영토이기 때문에) 영토문제는 존재하지 않는다는 걸 다룬다”,“일본 국민국가의 형성 등과 관련된 학습에서 독도와 센카쿠 열도 등 영토의 확정 문제 등을 다룬다”는 표현이 포함됐다.
 
특히 신설되는 ‘공공’ 과목과 관련, “우리나라가 고유의 영토인 다케시마와 북방영토 등에 관해 남아있는 문제들을 평화적인 수단을 통해 해결하려 노력하고 있다는 점을 거론한다”는 내용도 담겼다.
아베 신조 일보 총리. [UPI=연합뉴스]

아베 신조 일보 총리. [UPI=연합뉴스]

사실 일본 정부는 2008년 이후 학습지도요령을 풀어쓴 ‘학습지도요령 해설서’,또 실제 교과서 검정 과정 등을 통해 독도 등에 관한 영유권 교육을 이미 강화했다. 그 결과 모든 초·중·고교에서 관련 내용을 이미 가르치고 있다. 그래서 일본 정부는 독도 관련 내용이 이번에 새로 들어간 것에 대해 “당연한 흐름"이란 주장을 펴고 있다.
   
이날 고시된 개정안 초안은 여론 수렴 작업을 거친 뒤 일본 정부가 관보에 고시하면 최종 확정된다. 이후 학습지도요령 해설서 작성 등의 과정을 거쳐 2022년부터 적용된다.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를 둘러싼 양국 간 갈등이 고조되는 상황에서 이번 고교학습지도요령 개정안은 양국관계에 또 다른 악재가 될 전망이다.   
 
외교부 노규덕 대변인은 논평에서 “우리 고유의 영토인 독도에 대한 부당한 주장을 되풀이한 데 대해 깊은 유감의 뜻을 표하며, 이를 즉각 시정할 것을 촉구한다”며 “일본의 미래세대인 청소년들에게 그릇된 영토관념을 심어주게 될 뿐만 아니라 양국의 미래지향적 관계 발전에도 부정적 영향을 미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도쿄=서승욱 특파원 sswo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