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설 연휴 앞두고 폭발물 의심신고 헤프닝



【수원=뉴시스】이정선 기자 = 14일 오전 10시 37분께 경기 수원역 분당선 화장실 안 폭발물 의심신고 접수, 경찰 관계자가 신고 받은 여행용 가방을 수고하고 있다.



휴대전화 충전 케이블과 전자기기, 쌍절곤 등이 담긴 가방이 방치되어 있다는 의심신고로 2시간 동안 소동이 벌어졌다. 2018.02.14.



ppljs@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