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e글중심] 계속되는 김미화 중계 논란 … MBC는 묵묵부답

 
 
[사진=MBC]

[사진=MBC]

 방송인 김미화의 평창 겨울올림픽 중계 논란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김미화는 9일 방경추 캐스터, 허승욱 스포츠 해설가와 함께 2018 평창 겨울올림픽 개막식 생중계 진행을 맡았는데요. 중계 과정에서 “아프리카 선수들은 지금 눈이라곤 구경도 못 해봤을 것 같다” “평창 올림픽이 잘 안되길 바랐던 분들은 평창 눈이 다 녹을 때까지 손들고 계셔야 한다”고 발언해 “전문적이지 못하다” “불필요한 멘트를 한다”는 등의 질타를 받아야 했습니다. 개막식 시청률도 MBC가 공중파 방송 3사 중 가장 낮은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김미화는 11일 자신의 SNS에 “중계에 부족함이 있었음을 인정한다”며 사과문을 올렸지만 자신에 대한 비판을 '일베'의 탓으로 돌려 논란의 불씨를 더 키웠다는 지적입니다. 그의 사과문에 나오는 "'가랑비에 속옷 젖는다'더니 일베들의 악의적인 밤샘 조리돌림으로 일부 비난이 '여론'이 되는 현실이 매우 안타깝다"는 내용을 두고 “반쪽짜리 사과” “변명에 가깝다”는 질타가 쏟아진 겁니다. 이에 그는 “부적절한 사과문으로 오히려 논란을 키웠다. 저의 생각이 짧았다. 깊은 사과 드린다”며 재차 사과하기에 이르렀는데요. 한 네티즌은 이를 두고 “사람은 실수할 수 있다”면서도 “사과를 하려면 처음부터 제대로 했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중계와 관련해서는 “전문성 없고 산만했다” “올림픽이 개그콘서트냐”는 댓글이 눈에 띄네요. “방송사의 잘못된 기획으로 초래된 문제를 김미화가 뒤집어 쓴 것”이라는 의견도 보입니다. 논란이 계속되는 가운데 MBC 측은 여전히 묵묵부답이라고 합니다. ‘e글중심(衆心)’이 다양한 네티즌들의 목소리를 들어봅니다.    

 
* 어제의 e글중심▷ “휴직할까? 퇴사할까?” 사춘기 겪는 직장인들
 
* e글중심(衆心)은 '인터넷 대중의 마음을 읽는다'는 뜻을 담았습니다.    
* 커뮤니티 글 제목을 클릭하시면 원문을 볼 수 있습니다.
* 반말과 비속어가 있더라도 원문에 충실하기 위해 그대로 인용합니다.
 
 
#네이버블로그
“올림픽 개막 중계에서 김미화가 구설수에 올랐다. 그 내용을 들여다보니 그리 큰 잘못이 없었다. 아마도 그가 블랙리스트 연예인이라서 타킷이 된 것같다는 생각이 든다. 아직도 블랙리스트 시대를 동경하는 사람들이 일부러 논쟁을 불러일으키고 있다는 느낌이다. 빙상올림픽 중계에는 전문성이 필요하다. 김미화는 빙상전문가로 투입되는 것이 아니고 재치있는 입담으로 분위기를 이끌어가달라는 의도로 투입된 것이다. 굳이 김미화에게 빙상전문가적 소양을 따진다면 그것은 과도한 요구이다. 이 땅에 아직도 진영논리로 사람을 보는 것이 문제다. 김미화가 진영논리로 중계를 했다고 비난하는 사람들이 아직도 스스로 진영논리에서 헤어나지 못한다는 비난을 피할 수 없다.큰 잘못이 없다”
 ID '쓴소리박사'
#뽐뿌
“맨첨 mbc 봤습니다... 뭔가 안 맞고 버벅거려 tv를 돌리다 sbs를 봤는데 sbs가 갑이었네여... 개인적으로 mbc 개실망이네여 김미화님 밑으로 앵커들 준비가 1도 안 된거 너무 실망이네요 오죽하면 시청자 글보고 읽기나 하고 그거 아니면 텀도 길어서 지루하고 준비 안 된 게 눈에 뜨도록 느껴질 만큼 실망이었네여...“
 ID '마사장님'
#클리앙
“지난 정권 때 고생하시고 방송도 제대로 못나오다 새 정권 들어서고 올림픽 중계도 맡으면서 이제는 고생 끝나나 했는데 멘트 실수나 사과실수에 역풍 맞으셨네요... 안타까운 건 본인이 말 실수를 할 수도 있는데 사과문을 좀 더 잘 적으셨으면 그나마 별 문제가 안 될 일을 크게 만드신 거 같은.... 어쨌든 좀 안타깝습니다. 사과 두 번이나 하시고 앞으로 일 생각하면 앞으로 또 좋은 기회가 있겠죠 ”
 ID '부산GT'
#엠엘비파크
“어제 오늘 김미화가 많이 욕먹었던 거 같은데.. 옛날에 김미화가 '세계는 그리고 우리는' 진행했을 때 잼나게 들었었죠. (중략) 그러다가 mb에 찍혀서 거짓 수년을 꼬박 쉬었는데.. 아무래도 방송감 찾는 거 힘들겠죠. 김미화 그간 고생한 거 사람들 다 알죠. 그래도 김미화가 조금 더 천천히 천천히 갔으면 하네요. 시사 쪽보다는 일단 예능 쪽에서 얼굴 비추면서 슬슬 감 찾았으면 좋겠음”
ID '어리버리왕'
#보배드림
“사람이 실수야 있는 거죠. 더군다나 세계적인 올림픽 해설 멘트가 정치적 성향을 띄면 안 되죠. 그리고 사과는 하려면 처음부터 제대로 하셨어야지. 사과한다는 게 전국민을 일베로 몰아갔잖아요. 정치적 피해자라고해서 안타깝고 하긴 한데 그래도 이번 해설이나 사과문이나 불붙은데 기름 들이부은 격이 됐어요. 김미화를 싫어하는 건 아닌데 이번만큼은 아니네요”
 ID 'TEAM'
#오늘의유머
“김미화씨 중계는 질문이 많다는 게 장점이자 단점이였던 것 같아요... 적절한 질문으로 시청자의 궁금증 해소에 도움이 되었지만, 과도한 질문이 간혹 있어서ㅜㅠ 감상해야 할 타이밍에 질문을 한다든가 주제에 벗어나는 이야기를 꺼낸다든가 조금 산만했어서 저는 별로였지만 지나치게 비난할 정도는 아니기는 해요...”
 ID 'oxe'
#디시인사이드
“솔직히 뭐 블랙리스트 방송인이니 뭐니 하다가 다시 복귀하거에 의의를 두는 것까진 좋다 쳐도 어제 개막식 중계 때도 그렇고 다른 경기 중계도 그렇고 진행력이나 말하는 게 너무 뒤쳐진 옛날방식 느낌이잖아. (중략) 암만 mbc가 뭐 바뀐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해도 능력이 과거에 정체된 사람을 무작정 데려와서 기용한 거는 잘못한 거임. 준비 안한 본인도 그렇고”
 ID 'ㅇㅇ'

정리: 황병준 인턴기자  
지금 커뮤니티에서 큰 화제가 되고 있는 이슈들입니다. 제목을 클릭하면 원글로 이동합니다.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뉴스레터 보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 군사안보연구소

군사안보연구소는 중앙일보의 군사안보분야 전문 연구기관입니다.
군사안보연구소는 2016년 10월 1일 중앙일보 홈페이지 조인스(https://news.joins.com)에 문을 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https://news.joins.com/mm)를 운영하며 디지털 환경에 특화된 군사ㆍ안보ㆍ무기에 관한 콘텐트를 만들고 있습니다.

연구소 사람들
김민석 소장 : kimseok@joongang.co.kr (02-751-5511)
국방연구원 전력발전연구부ㆍ군비통제센터를 거쳐 1994년 중앙일보에 입사한 국내 첫 군사전문기자다. 국방부를 출입한 뒤 최장수 국방부 대변인(2010~2016년)으로 활동했다. 현재는 군사안보전문기자 겸 논설위원으로 한반도 군사와 안보문제를 깊게 파헤치는 글을 쓰고 있다.

박용한 연구위원 : park.yonghan@joongang.co.kr (02-751-5516)
‘북한의 급변사태와 안정화 전략’을 주제로 북한학 박사를 받았다. 국방연구원 안보전략연구센터ㆍ군사기획연구센터와 고려대학교 아세아문제연구소 북한연구센터에서 군사ㆍ안보ㆍ북한을 연구했다. 2016년부터는 중앙일보에서 군사ㆍ안보 분야 취재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