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어머니가 그러셨다, 옳은 일 할 땐 하라고, 다만...

배우 강동원 [사진 YG엔터테인먼트]

배우 강동원 [사진 YG엔터테인먼트]

영화 ‘1987’에서 고(故) 이한열 열사 역으로 700만 관객을 울린 강동원(37)이 세상에 둘도 없이 착한 남자가 되어 설 연휴 극장가를 찾는다. 데뷔 15년 만에 처음 원톱 주연에 나선 영화 ‘골든슬럼버’(14일 개봉, 감독 노동석)에서다. 일본 동명 베스트셀러 소설이 바탕인 이 영화에서 강동원은 대통령 후보 암살 누명을 쓰고 쫓기는 선량한 택배기사 건우로 분했다. 거대 권력의 덫에 걸려 사지로 내몰리면서도, 친구들과 세상에 대한 믿음을 버리지 않는 캐릭터다. 연기하며 그 순진함이 답답하지 않았을까.  

 개봉을 앞두고 12일 만난 강동원은 외려 “건우가 백프로 이해 갔다”고 했다. “극 중 대사 ‘좀 손해 보면 어때’는 내가 평소 입버릇처럼 하는 얘기다. 억울한 일을 당해도, 더 바르다고 생각하는 쪽으로 가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 손해 보지 않으려고만 하는 현시대에 이런 얘기가 묵직한 메시지를 던질 수 있지 않을까.” 이건 그가 8년 전 영화사집(대표 이유진)에 이 영화를 먼저 제안한 이유이기도 하다. '그놈 목소리'(2007)부터 그와 7편의 영화를 함께한 제작사다. 
 
 7kg 찌우고 도심 곳곳에서 추격전
 
영화 '골든슬럼버'. [사진 CJ E&M]

영화 '골든슬럼버'. [사진 CJ E&M]

-배우 본연의 화려한 존재감이 캐릭터를 뚫고 나온다는 평을 듣곤 한다. 누구보다 평범한 택배기사를 연기해야 했는데. “고민한들 답은 하나다. 열심히 잘하는 수밖에 없다. 제작진 회의 끝에 살을 7㎏ 불렸다. 택배기사의 애환을 그린 TV다큐도 참고했다. 건우가 배달 갔던 집 쓰레기를 대신 버려주는 장면이 있다. 실제 그런 일이 많다고 하더라.”

-건우처럼 학창시절 밴드 경험도 있나. “대학 때 제일 친한 친구들이 하드코어 록밴드를 했다. 이 자식들이 굳이 나 자는 방에 와서 메탈리카 듣고(웃음). 영화 찍으며 걔네 생각 많이 했다. 난 고등학교 때 방송반 DJ를 했다. 신해철씨('골든슬럼버'에는 그의 음악이 여럿 나온다) 진짜 팬이었다. 그가 보컬로 활동한 그룹 넥스트의 ‘디 오션’을 특히 좋아했다.”  
영화 '골든슬럼버' [사진 CJ E&M]

영화 '골든슬럼버' [사진 CJ E&M]

-촬영하며 힘들었던 점은. “붐비는 번화가 촬영이 유난히 많았다. 성신여대 입구, 광화문, 공덕동 주차타워…. 카메라는 멀리 있고 길 가던 분들이 ‘헉, 뭐야’ 쳐다보는데 어찌나 민망했는지. 송대찬 프로듀서가 전적이 있다. ‘검은 사제들’(2015) 때는 명동 거리를 그렇게 뛰어다니게 했다.”
-기획 단계부터 원작과 다른 결말을 염두에 뒀다고. “주인공의 억울함이 해소되는 걸 꼭 보여주고 싶었다. 그 편이 한국정서에도 더 맞을 것 같았다.”
-극 중 1인 2역 역시 원작에 없던 설정이다. “조의석 감독님이 쓴 시나리오에 있던 건데 영화적으로 끌어오면 재밌을 것 같았다. 원작 판권 해결에 시간이 걸리면서 감독님은 딴 작품에 들어가게 됐지만. 우여곡절이 많았다.”
-완성된 영화는 어떻게 봤나. “우리가 할 수 있는 만큼에서 최선을 다했다 싶다. 긴박한 탈주극과 건우를 돕는 친구들 관계, 순수했던 학창시절 회상 신들이 잘 믹스됐다.”
영화 '골든슬럼버' [사진 CJ E&M]

영화 '골든슬럼버' [사진 CJ E&M]

-‘1987’에 이어 사회적 메시지가 있는 영화를 했다. “우연히 맞물렸다. 근데 그럴 나이도 됐다. 점점 철이 드는 것 같다.”
 
 '1987' 시사회 때 울게 된 계기는
 
올 초 극장가를 달군 ‘1987’은 지난 정부 시절 어렵게 제작에 착수했다. 장준환 감독은 제작에 힘을 준 결정적 전환점으로 강동원 캐스팅을 꼽은 바 있다. 강동원은 “한국이 이만큼 살게 되기까지 실제 있었던 커다란 사건을 담은 영화인데 그걸 왜 정치적이라고 하는지, 왜 투자가 안 되는지 당시 이해 자체가 안 갔다”고 돌이켰다.   
배우 강동원 [사진 YG엔터테인먼트]

배우 강동원 [사진 YG엔터테인먼트]

 -‘1987’이 큰 호응을 얻었는데. “굉장히 기분 좋다. 장준환 감독과 제작 초부터 많은 얘기를 했다. 그 때만 해도 불안불안 했다. 감독님이 너무 걱정하니까 덩달아 무섭기도 했다. 어릴 때 우리 어머니가 '옳은 일 할 땐 해라, 근데 좀 뒤에서 해라' 이런 얘길 많이 하셨다. 근데 이한열 열사 어머니도 아드님한테 그런 얘길 많이 하셨다더라. '그렇게 뒤에서 하라 그랬는데 앞에서 해가지고…' 이런 말씀을 하곤 하셨다. 감독님한테 내가 무조건 할 테니까 대신 큰 그림으로 가자는 얘길 많이 했다. 이런 영화일수록 더 많은 대중한테 보여줘야 한다고 생각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1987’ 관람 때 많이 울었는데. “원래 눈물이 많은 편이지만, 창피했다. 그날 시사회가 특별했던 게 1987년을 치열하게 살고 싸웠던 영화 속 실존인물, 관련자 분들이 와계셨다. 한 전직 교도관이 벌떡 일어나 30년간 꼭 하고 싶던 말이라며 어머니(강동원은 이한열 어머니를 자주 이렇게 불렀다)께 사죄를 드리고는 혼자 우셨다. 고문 장면이 나올 땐 신음소리가 곳곳에서 들려왔다. 상영이 끝나고 무대에 올랐는데 장준환 감독님이 폭풍오열을 하셨다. 곧장 눈물이 터져서 바로 설 수가 없었다.”
배우 강동원 [사진 YG엔터테인먼트]

배우 강동원 [사진 YG엔터테인먼트]

 강동원은 ‘1987’을 두고 “어느 순간 나와 캐릭터의 감정이 섞여버렸다”고 했다. “연기하다보면 힘든 캐릭터를 만난다. ‘우리들의 행복한 시간’(2006) 때 한번 그랬는데 ‘1987’은 유가족, 피해자도 만나고 당시 이한열 열사 일기며, 자료를 읽다 보니 선을 넘었다. 영화 끝나고도 너무 힘들었다. 빠져나오려면 아직 시간이 조금은 더 필요할 것 같다.” 
 
 차기작은 할리우드 영화 

 그의 다음 행보는 할리우드 영화 ‘쓰나미LA’다. 액션영화 ‘툼레이더’(2001)로 알려진 사이먼 웨스트 감독이 메가폰을 잡는다. 강동원은 세 명의 주인공 중 하나로, 해일에 휩쓸린 사람들을 구하는 한국인 서퍼 역할이다. 올해 개봉할 김지운 감독 영화 ‘인랑’ 촬영을 마치는 대로 3월부터 유럽에서 촬영에 돌입한다.   
 언젠가 하고 싶은 이야기가 무르익으면 제작에 나설 생각도 있다고 했다. “염두에 둔 얘기는 몇 가지 있다. 마음 맞는 감독님, 제작사와 시나리오를 개발하고 공동 작업을 해보고 싶다. 아직 현실이 될지는 모르겠지만.” 
 나원정 기자 na.won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