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현송월이 서울서 부른 노래에 숨겨진 3가지 사실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은 11일 서울 국립극장 해오름극장에서 열린 북한 예술단 공연에서 예고 없이 무대에 등장해 '백두와 한나(한라)는 내 조국'을 불렀다. 현송월은 "목감기에 걸려 목 상태가 좋지 못하다"면서도 "단장인 체면을 봐서라도 박수를 크게 보내달라"고 말해 관객 호응을 유도하는 노련한 모습을 보였다. 현송월이 무대에 올라 부른 '백두와 한나(한라)는 내 조국'은 어떤 노래일까.
서울 국립중앙극장에서 11일 열린 북한 삼지연 관현악단의 두 번째 공연에서 현송월 단장이 ‘백두와 한라는 내 조국’이란 노래를 부르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서울 국립중앙극장에서 11일 열린 북한 삼지연 관현악단의 두 번째 공연에서 현송월 단장이 ‘백두와 한라는 내 조국’이란 노래를 부르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1. 한국 정부는 공연에서 이 노래를 빼달라고 요청했었다.  
11일 오후 서울 국립중앙극장 해오름극장에서 열린 북한 삼지연 관현악단 공연에서 현송월 단장이 '백두와 한라는 내조국'이라는 제목의 노래를 부르고 있다. [연합뉴스]

11일 오후 서울 국립중앙극장 해오름극장에서 열린 북한 삼지연 관현악단 공연에서 현송월 단장이 '백두와 한라는 내조국'이라는 제목의 노래를 부르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는 당초 이 노래를 공연에서 부르지 말 것을 요청했다. 이 노래에는 '태양 조선'(북에서는 김일성 민족으로 해석) 등 북한 김씨 일가를 찬양하는 가사가 포함됐기 때문이다. 북한 측은 노랫말을 바꿔서라도 부르겠다는 뜻을 전달했다. 결국 '태양 조선'이라는 가사는 '우리 민족'이라고 바뀌었다. 
 
2. 일본 항의에도 현송월은 '독도'라고 개사했다.
[사진 오마이티비 유튜브 영상 캡처]

[사진 오마이티비 유튜브 영상 캡처]

현송월은 이 노래 가사를 '한나산도 독도도 내 조국입니다'라고 개사해 불렀다. 8일 강릉아트센터에서 열린 북한 예술단의 공연에서도 마찬가지였다. 일부 일본 보수 언론은 강릉 공연 당시 '독도'라는 가사를 문제 삼아 "북한이 올림픽을 정치에 이용한다"며 비판한 바 있다. 현송월은 비판에도 개의치 않고 또다시 '한나산도 독도도 내 조국'이라고 했다. 
 
3. '광명성 3호 발사' 축하곡이었다. 
2012년 12월 광명성-3호 발사를 기념하는 북한 우표.

2012년 12월 광명성-3호 발사를 기념하는 북한 우표.

이 노래는 북한이 장거리로켓 '광명성 3호' 발사에 성공한 직후 열린 2013년 모란봉악단 신년 음악회의 첫 곡이었다. 당시 무대에서는 장거리 로켓 은하 3호 모형이 오르기도 했다. 북한 공연·예술 전문가 강동완 동아대 교수는 13일 한 매체와 인터뷰에서 "북이 이 노래를 부른 건 자주 통일을 부각해 한·미 관계를 이간하려는 의도"라고 분석했다.

 
북한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11일 오후 서울 국립중앙극장 해오름극장에서 열린 북한 삼지연 관현악단 공연에서 손수건으로 눈물을 훔치고 있다. 왼쪽부터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 문재인 대통령. [뉴스1]

북한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11일 오후 서울 국립중앙극장 해오름극장에서 열린 북한 삼지연 관현악단 공연에서 손수건으로 눈물을 훔치고 있다. 왼쪽부터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 문재인 대통령. [뉴스1]

현송월이 이 노래를 부르는 것을 지켜보던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은 연신 눈물을 훔쳤다.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은 흐뭇한 미소를 보였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