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우리 당에 애국자가 탄생했다!” 김성태 대표의 깜짝 발표

김성태 원내대표가 12일 신보라 의원의 쌍둥이 임신 소식을 발표했다. [뉴스1]

김성태 원내대표가 12일 신보라 의원의 쌍둥이 임신 소식을 발표했다. [뉴스1]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2일 “우리 당에 애국자가 탄생했다”며 신보라 의원의 쌍둥이 임신 소식을 발표했다.  
 

신보라 의원, 쌍둥이 임신 2개월
“조심스럽지만 의정활동 계속할 것”
임기 중 출산한 두 번째 사례 될 듯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출입기자 대상 간담회 자리에서 “쌍둥이를 임신했다”며 신 의원의 신상을 알리며 현장에 있던 기자들로부터 축하를 받았다. 신 의원은 1983년생으로, 오는 9월에 쌍둥이를 출산할 예정이다.
 
신 의원은 청년단체에서 활동하다가 20대 총선 당시 청년 몫 비례대표로 영입됐다. 한국당 최연소 의원으로 현재는 원내대변인으로 활동 중이다. 신 의원은 이날 “쌍둥이 임신 두 달째로 조심스럽다”면서도 “의정활동을 계속 이어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신 의원은 이날 “어렵사리 갖게 된 아이”라면서 “국회에서 이례적인 경우인 만큼 경험을 살려 세상의 모든 엄마가 일과 삶의 균형을 가질 수 있도록 입법활동으로 연결하려 한다”고 연합뉴스를 통해 밝혔다.
 
이어 “현재 여성 국회의원에 대한 출산ㆍ육아휴직 관련 규정이 없다. 국회도 이런 상황인데 민간 기업에 다니는 워킹맘들은 더욱 상황이 어려울 것”이라며 “이 문제부터 해결하기 위해 어떤 법의 어떤 조항을 손질하면 될지 입법조사처에 문의해놓은 상태”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선례가 되는 만큼 외국사례도 알아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장하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장하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신 의원이 의원직을 유지한 채 출산한다면 19대 국회 장하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이어 현직 의원이 임기 중 출산한 두 번째 사례가 될 전망이다. 장 전 의원은 당시 자신의 임신사실을 공개하지 않았고 출산 후 알려졌다. 장 전 의원은 지난해 10월 한 언론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일을 제대로 못 한다’는 주변 시선을 걱정해 임기 끝까지 사실을 숨겼다”고 밝힌 바 있다. 반면 신 의원은 임신 2개월째에 스스로 공개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