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설 연휴 인천공항 이용 94만명…출국인파 가장 많은 날은?

방학 등 동계성수기 기간인 10일 오전 인천공항 출국장이 겨울철 해외여행객으로 붐비고 있다. [연합뉴스]

방학 등 동계성수기 기간인 10일 오전 인천공항 출국장이 겨울철 해외여행객으로 붐비고 있다. [연합뉴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올해 설 연휴 인천국제공항을 이용하는 여객이 총 94만명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12일 인천국제공항공사에 따르면 이달 14일부터 18일까지 설 연휴 닷새간 예상 출국객은 46만2453명, 입국객은 47만7354명으로 총 이용객은 약 94만명에 이를 것으로 예측했다.  
 
이 기간 하루평균 여객은 18만761명으로, 지난해 설 연휴(1월 26~30일ㆍ하루평균 17만3858명)보다 8.1% 많을 것으로 예상했다. 공사는 이 기간 하루 평균 이용객 수를 18만7961명으로 예측했다.  
 
지난해 1월 26일부터 30일까지 닷새간 설 연휴 일평균 이용객 수 17만3858명과 비교해 8.1% 증가한 것이다. 역대 연휴 최다 일평균 이용객 수를 기록한 작년 추석(18만7612명)과는 비슷하거나 조금 많은 수준이다. 인천공항의 하루 최다 이용객 기록은 올해 1월14일의 21만2652명이다.
 
날짜별로는 연휴 마지막 날인 18일 일요일에 출발ㆍ도착하는 이용객이 모두 20만3416명으로 가장 많을 것으로 보인다. 마지막 날 도착 이용객도 기간 중 최다인 10만7327명일 것으로 예상됐다. 일일 출발여객이 가장 많은 날은 설 연휴 전일인 14일(9만8389명)로 가장 많을 전망이다.  
설 연휴 항공여객 전망. [연합뉴스]

설 연휴 항공여객 전망. [연합뉴스]

 
공사 관계자는 “지난달 18일 제2 여객터미널이 개장함에 따라 이용객이 나뉘고 연간 5400만명에서 7200만명으로 수용 능력이 늘어난 만큼 혼잡도가 크지 않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정일영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은 “빠르고 편리한 공항 이용을 위해 대중교통과 출입국 자동화서비스 이용을 권장한다”면서 “터미널을 잘못 찾아오는 일이 없도록 반드시 터미널을 확인해달라”고 당부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