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계적 휴양지 보라카이섬이 시궁창?…두테르테 폐쇄경고

보라카이. [중앙포토]

보라카이. [중앙포토]

필리핀 중부의 유명 휴양지 보라카이 섬이 환경오염 문제로 도마위에 올랐다.  
 
12일 현지 일간 인콰이어러 등에 따르면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은 지난 9일  필리핀 남부 다바오 시에서 열린 한 비즈니스포럼에서 "보라카이 섬은 시궁창"이라며 "6개월 안에 환경 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면 폐쇄할 것"이라고 밝혔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보라카이 섬 해변이 각종 하수와 쓰레기로 오염돼 있다는 점을 지적하며 "더는 외국인이 오지 않을 때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소식을 접한 보라카이 섬 주민들과 관광업계 종사자들은 환경개선 필요성에 공감하면서도 폐쇄까지 거론되자 당혹스러워하고 있다.
 
현지의 한 사업가는 10년 넘게 전에 시작된 보라카이 섬의 배수시설 공사 계획이 아직도 마무리되지 않았다며 정부 지원과 행정력의 부족으로 환경 문제가 악화했다고 비판했다.
 
보라카이 섬에는 매년 200만 명 이상의 관광객이 찾고 있으며 이곳의 관광산업 매출은 연간 560억 페소(약 1조1700억 원)에 이른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