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삼구 회장, 여승무원 신체접촉 논란에 “전적으로 내 불찰”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왼쪽)과 아시아나 승무원 자료사진. [연합뉴스, 중앙포토]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왼쪽)과 아시아나 승무원 자료사진. [연합뉴스, 중앙포토]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이 최근 불거진 아시아나 여승무원 신체접촉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박 회장은 12일 창립 30주년을 앞두고 직원들에게 보낸 편지글을 아시아나항공 인트라넷에 올리고 “전적으로 내 불찰이고 책임”이라며 “불편함을 겪은 직원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리고, 다시는 그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세심한 주의를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박 회장은 “2002년 그룹 회장이 되어 타운(본사)을 떠난 후, 매월 첫째 주 목요일 타운을 방문해 새벽에 출근하는 승무원들과 타운에서 근무하는 직원들, 그리고 교육받는 교육훈련생들을 만났다”며 “일정한 사무실과 근무장소가 없이 스케줄에 따라 출퇴근하는 운항·캐빈 승무원은 비행 전 브리핑룸 외에는 만날 수 없기 때문에 가장 많은 직원을 만날 수 있는 오전 6시 40분경을 방문 시간으로 전해 매월 한번 방문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최근 보도를 보면서 나의 타운 방문으로 비행 준비에 불편함과 마음의 불편함을 입은 직원들이 있었다는 것은 나의 방문으로 발생한 일이므로 전적으로 나의 불찰이고 책임”이라고 사과했다.  
 
이어 “이 자리를 빌려 불편함을 겪은 직원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다시는 그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세심한 주의를 기울이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박 회장은 또 앞으로도 직원 모두 힘을 합쳐 새로운 30년을 준비하자고 격려하면서 “이번 일을 계기로 회장으로서 더욱더 무거운 책임감을 가지고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시아나 항공에 따르면 박 회장은 매달 첫째 주 목요일 오전 7시 30분쯤 서울 강서구 아시아나항공 본사에서 당일 비행을 앞둔 승무원 등을 격려한다. 승무원들은 이 시간에 맞춰 본사 1층 로비에 커다란 원 모양으로 둘러서서 대기하다가 박 회장이 들어서면 손뼉을 치며 맞이한다. 이때 박 회장은 승무원들과 악수·포옹하거나 어깨를 두드리는 등 스킨십도 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익명 게시판 앱 ‘블라인드’에는 ‘박 회장의 여승무원 성희롱에 대한 고용노동부 민원제기 운동을 시작한다’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글에는 “예쁜 승무원들 출근 시간 바꾸고 앞에 세워놓고 ‘선물 만들어서 드리는 게 어떠냐’ ‘먼저 달려가서 안아드려라’ 이렇게 하는 게 진짜 말이 되나” “블라인드에서만이 아니라 꼭 행동으로 보여줘 더는 우리가 기쁨조가 아니라는 사실을 확실히 했으면 좋겠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한 직원은 블라인드에 “여승무원들 몇 명 추려서 신년에 한복 입고 세배한다. 기쁨조가 맞다”고 자조 섞인 글을 남기기도 했다.  
 
논란이 커지자 아시아나항공 객실승무원 노동조합은 성명을 내고 “보도된 내용은 공공연한 사실”이라며 “더하면 더했지 덜하지 않았다고 단언한다. 그간의 그릇된 행위와 관행에 대해 철저한 반성과 성찰이 있어야 한다. 사과와 반성이 있어야 하고 가시적인 변화가 뒤따라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