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골든슬럼버’ 강동원 “꼭 하고픈 이야기… 영화 제작 마음 있다”

‘골든슬럼버’ 강동원. [사진 YG엔터테인먼트]

‘골든슬럼버’ 강동원. [사진 YG엔터테인먼트]

 
‘골든슬럼버’ 강동원이 “영화를 제작하고 싶은 마음이 있다”고 밝혔다.
 
12일 강동원은 중앙일보와 인터뷰에서 “하고 싶은 이야기가 있으면 마음이 맞는 감독님과 함께 언제든지 영화를 제작할 마음이 있다”고 전했다.
 
‘골든슬럼버’는 강동원이 직접 리메이크에 욕심을 낸 작품으로 주목받았다. 또한 7년 전부터 영화화를 제작사에 제안했고, 직접 출연까지 했다.  
 
강동원은 “‘골든슬럼버’처럼 제작을 제안하거나 직접 제작을 생각하고 있는 작품이 여러 편 있다”며 “그 중엔 ‘1987’처럼 사회적 메시지가 강하고 주제가 명확한 작품도 있다”고 덧붙였다.
 
‘골든슬럼버’ 강동원. [사진 YG엔터테인먼트]

‘골든슬럼버’ 강동원. [사진 YG엔터테인먼트]

 
한편, 일본 작가 이사카 코타로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한 ‘골든슬럼버’는 평범한 택배기사가 암살범으로 몰려온 세상으로부터 쫓기게 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영화다. 강동원은 한순간에 유력 대통령 후보 암살범으로 몰리게 된 택배기사 주인공 김건우 역을 맡았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