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독]"장다사로측, 서울역서 국정원 돈 10억 담긴 캐리어 받아"


檢 "장다사로, 서울역에서 현금 10억 원 수수 혐의”
 

검찰, 김백준과 같은 방식으로 판단
MB 측 "당시에는 5만원권 없던 시절"
여론조사 위해 공문서 허위작성 혐의도
"선거용 아니다. 정책 추진 위해 활동"

장다사로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 [중앙포토]

장다사로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 [중앙포토]

장다사로(61)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이 2008년 4월 총선 직전 청와대 행정관을 통해 서울역 인근에서 국정원 자금 10억 원을 현금으로 받았다고 검찰이 구속영장 청구서에 적시했다. 
 
이명박(77) 전 대통령의 최측근이라 할 수 있는 장 전 기획관에 대해 검찰은 지난 11일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장 전 기획관이 받는 혐의는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국고손실ㆍ뇌물, 허위공문서작성ㆍ행사 등이다. 
 
12일 본지 취재 결과,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 송경호)는 장 전 기획관이 청와대 정무1비서관을 맡은 2008년 4월 총선 직전 당시 이 모 행정관을 통해 국정원 돈 10억 원을 받았다고 파악했다.
 
검찰에 따르면 이 행정관은 서울역 서부역 근처 도로에서 국정원 직원으로부터 현금 10억 원이 든 여행용 캐리어를 받았고, 이 돈을 받은 장 전 기획관은 여론조사 비용으로 사용했다. 청와대 주변 주차장에서 국정원 돈 2억 원을 두 차례 걸쳐 수수한 혐의를 받는 김백준(79·구속) 전 기획관과 같은 방식이라고 영장 청구서에 서술돼 있다.
 
이 전 대통령 측은 “전혀 증거가 없고 일방적 진술에만 의지한 결론”이라고 반박했다. 이 전 대통령 측 관계자는 “장 전 기획관이 조사 때 즉시 부인한 내용일뿐더러 검찰 역시 아무런 물증을 내놓지 못했다”며 “당시에는 5만원권 없이 1만원권만 있던 시절인데 여행용 캐리어로 10억 원을 받는다는 것이 상식적으로 납득이 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앞서 2013년 4월 ‘비타500’ 박스에 현금 3000만 원을 받은 혐의로 기소됐던 이완구 전 총리 역시 지난해 말 대법원에서 최종 무죄 판결을 받았다.
 
검찰이 장 전 기획관이 국정원 돈 10억 원을 받은 곳으로 지목한 서울역 서부역. [중앙포토]

검찰이 장 전 기획관이 국정원 돈 10억 원을 받은 곳으로 지목한 서울역 서부역. [중앙포토]

장 전 기획관이 받는 또 다른 혐의는 2012년 일이다. 검찰은 구속영장 청구서에 장 전 기획관이 19대 총선 직전인 2012년 3~4월 청와대 예산 약 8억원을 총선용 여론조사 비용으로 지불한 뒤 마치 선거와 관련 없는 업무로 허위계약서를 작성했다고 적시했다. 두 가지 사건을 종합하면 장 전 기획관은 뇌물 10억 원을 받고, 총 18억원을 횡령했다는 게 검찰 판단이다. 수사팀은 2012년에 MB 청와대에서 실시된 여론조사 7건이 총선용 여론조사였다고 보고 있다.
 
장 전 기획관 측은 “2012년에 실시된 여론조사 내역서 7건을 모두 총선과 연결하는 건 무리가 있는 해석”이라고 주장했다. 정책기획수석·정무수석 등 청와대 각 수석실이나 기획재정부 등 정부 부처에서 주요 정책 추진을 위해 여론조사를 실시하는 일이 빈번한데 이를 모두 총선용 여론조사와 결부시킬 수 있냐는 반론이다. 이 전 대통령 측은 “7건의 여론조사 가운데 두건은 아예 선거가 끝난 5~6월에 계약을 체결하고 한참 뒤인 8~9월에 용역비를 줬다”고 해명했다.
 
이상득 전 의원의 보좌관 출신인 장 전 기획관은 MB 청와대에서 정무1비서관, 민정1비서관, 총무기획관을 맡는 등 핵심참모로 일했다. 지난 6일 검찰은 장 전 기획관의 사무실과 장 전 기획관이 정무1비서관으로 일할 당시 직속장관인 박재완(63) 당시 정무수석의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