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LA 한인타운서 80대 노인 ‘묻지마 폭행’ 당해

 
LA 한인타운에서 80대 한인 여성이 묻지마 폭행을 당했다. [사진 피해자 손녀 고유진씨 페이스북 캡쳐]

LA 한인타운에서 80대 한인 여성이 묻지마 폭행을 당했다. [사진 피해자 손녀 고유진씨 페이스북 캡쳐]

LA 한인타운에서 80대 한인 여성을 상대로 ‘묻지마 폭행’이 벌어져 미국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LA 경찰에 따르면 지난 10일(현지시간) 오후 2시쯤 LA 한인타운 올림픽 불러바드와 버몬트 애비뉴에 위치한 한남마켓 인근에서 중년의 히스패닉 남성이 85세 한인 여성의 얼굴을 가격하고 도주했다. 경찰은 이번 사건이 ‘묻지마 폭행’이라고 밝혔다.
 
피해 여성은 바닥으로 넘어지면서 머리가 찢기고 양쪽 눈이 붓는 등 크게 다쳤다.
 
이 사건은 피해자의 손녀 고유진씨가 자신의 페이스북에 “용의자를 제보해달라”고 글을 올리며 알려졌다. 고씨는 “할머니를 이렇게 무차별하게 폭행한 남성을 반드시 붙잡아야 한다”며 “할머니는 그 남성을 용서하라고, 그냥 잊으라고 하시지만 나는 도저히 참을 수 없다”고 울분을 토했다.
 
용의자는 중년의 히스패닉 남성으로 범행 당시 검은색 옷을 입고 있었다고 알려졌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