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원순 “北측에 내년 전국체전 참가제안…경평축구 부활도 제시”

박원순 서울시장. 김경록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 김경록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이 최휘 국가체육위원장과 이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을 만나 평양시의 전국체전 참가와 경평축구 부활을 제안했다고 전했다.
 
박 시장은 11일 서울 국립극장에서 열린 삼지연 관현악단의 공연에 참석한 뒤 자신의 페이스북에 “내 옆에 마침 최휘 북한 국가체육위원장과이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이 앉아 있어 많은 대화를 나눴다. 특히 경평축구의 부활, 전국체전 참가 등의 교류방안에 대해 이야기를 했다”고 적었다.
 
박 시장이 언급한 전국체전은 내년(2019년) 서울이 개최하는 ‘제100회 전국체전’을 말하는 것으로, 서울시는 선수단의 단순 참가를 넘어 서울‧평양이 체전을 공동개최하는 방안을 검토해왔다.
 
경평축구는 일제강점기 조선의 양대 도시인 경성과 평양을 대표하는 축구단이 장소를 번갈아가며 벌인 친선축구 경기다. 1929년 시작돼 20차례 열린 뒤 1946년 중단됐다. 경평축구가 개최가 이뤄지게 되면 73년 만에 재개되는 셈이다.
 
[사진 박원순 서울시장 페이스북 갈무리]

[사진 박원순 서울시장 페이스북 갈무리]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역시 지난 11일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오찬에서 “경평축구를 다시 하면 좋지 않겠는가”라는 뜻을 밝힌 바 있다.
 
박 시장은 “지금 한반도는 긴장과 갈등을 넘어 평화와 번영의 시간으로 달려가고 있다”며 “평창 올림픽을 계기로 한 남북 간 교류가 반복되고 확장돼 신뢰를 쌓고 협력을 쌓아나간다면 한반도는 평화와 번영의 플랫폼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서울시정의 최우선 원칙이 서울시민의 안전이고, 한반도의 평화”라면서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위한 문재인 정부의 발걸음에 서울시와 저는 발을 맞춰 늘 함께하겠다”고 전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