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의미있는 연주만 선택하고 싶다"…바이올리니스트 사라 장

4년 만에 내한해 젊은 한국 연주자와 한 무대에 서는 바이올리니스트 사라 장. [사진 예술의전당]

4년 만에 내한해 젊은 한국 연주자와 한 무대에 서는 바이올리니스트 사라 장. [사진 예술의전당]

 “이제는 이유가 있는 연주를 하는 게 더 중요하다.” 바이올리니스트 사라 장(38)이 4년만에 내한해 공연한다. 사라 장은 미국에서 5세에 데뷔해 세계적인 오케스트라, 지휘자와 한 무대에 서며 세계적 연주자로 떠올랐다. 뉴욕필, 베를린필 등 오케스트라와 쿠르트 마주어, 로린 마젤 같은 지휘자와 협연했으며 EMI에서 음반을 발매했다.
12일 서울 예술의전당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그는 “무대에 나와서 차이콥스키 협주곡을 1000번, 브람스를 또 1000번 연주하는 것보다는 원하는 프로젝트를 같이 하고 싶은 연주자와 함께 하는 게 더 중요한 것 같다”고 말했다.  

13일 예술의전당 30주년 기념무대

 
이번에 사라 장이 서는 자리는 예술의전당 개관 30주년 기념공연 무대이다. 한국의 20ㆍ30대 현악기 연주자 17인과 한 무대에 선다. 바이올리니스트 신아라ㆍ김다미, 비올라 이한나ㆍ정승원, 첼로 박노을, 베이스 성민제 등이다. 13일 오후 7시 30분에 비발디 ‘사계’ 중 발췌곡들, 피아졸라의 ‘사계’를 17인 현악 앙상블과 함께 연주한다. 한국 무대는 2014년 세종문화회관의 크로스오버 무대 이후 4년만이다.
 
사라 장은 “이제는 어디서든 연주할 때도 좀 더 선택적으로 하려고 한다. 무조건 1년에 120번씩 연주하는 것도 좋을 게 없고 몸만 힘들다. 그걸 30년을 했다”고 말했다. 어린 시절 화려한 테크닉으로 세계의 이목을 끌었던 사라 장의 주특기는 강렬하고 효과적인 협주곡이다. 그는 “제 연주 무대의 99%가 오케스트라ㆍ지휘자와 하는 협주곡”이라고 했다. 하지만 “어려서부터 함께 했던 지휘자들이 많이 돌아가셨다”며 “이제는 새로운 관계도 만들면서 작은 규모의 실내악을 더 많이 하려고 노력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에 사라 장과 한 무대에 서는 연주자들은 미국ㆍ독일 등에서 활동하는 현악 주자다. 대부분 사라 장보다 어린 연주자들이다. 앙상블 17명의 평균 연령은 32세. 비올리스트 이한나(33)는 “지방에 살 때도 사라 장의 연주를 보기 위해 서울 예술의전당에 올라왔던 기억이 있다”고 했다. 이번에 최연소로 참가하는 바이올리니스트 김계희(23)는 사라 장에 대해 “팬심이라는 걸 처음 느끼게 했던 연주자”라고 말했다. 사라 장은 17인을 이끌고 연주하는 리더로, 또 이들의 앙상블과 함께 하는 협연자로 이번 무대에 선다. 그는 “거꾸로 내가 더 많이 배운다. 이렇게 훌륭하고 놀라운 그룹과 함께 하는 연주는 처음인 것 같다”고 말했다.
 
바이올리니스트 사라 장. [사진 예술의전당]

바이올리니스트 사라 장. [사진 예술의전당]

 
이번 무대는 예술의전당이 개관 30주년을 맞아 사라 장과 연주자들을 초청하면서 성사됐다. 예술의전당 전해웅 예술사업본부장은 “1988년 2월 15일 개관한 예술의전당 생일을 기념하려 했다. 국제무대에서 활동하고 있는 아티스트들을 한 자리에 모아 한국 음악인들의 두터운 층을 보여주는 무대를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사라 장은 “9살 때 뉴욕필과 협연을 마치고 바로 한국에 와서 예술의전당 무대에 처음 올랐던 기억이 난다”며 “생상스의 론도 카프리치오소를 연주했던 것 같은데 무대 뒤에서 어떤 할아버지한테 인사를 하라고 해서 나중에 봤더니 노태우 전 대통령이었다”고 말했다. 사라 장은 “그 후에도 매년은 아니지만 예술의전당에서 꾸준히 연주를 하면서 같이 자라고 배웠다”며 이번 공연의 의미를 설명했다.
 
김호정 기자 wisehj@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