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제주 관광객 살해용의자 도주 6시간 전 경찰 만났다…“모른다” 일관

 제주 20대 여성 관광객 살인 용의자로 지목된 게스트하우스 관리인이 도주 당일 경찰과 맞닥뜨렸던 것으로 알려졌다.
제주시 구좌읍의 한 게스트하우스 인근에서 20대 여성 관광객이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중앙포토ㆍ연합뉴스]

제주시 구좌읍의 한 게스트하우스 인근에서 20대 여성 관광객이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중앙포토ㆍ연합뉴스]

 
12일 제주동부경찰서에 따르면 제주시 구좌읍의 한 게스트하우스 인근에서 숨진 채 발견된 A(26·여)씨의 살해 용의자 B씨(33)는 10일 오후 2시쯤 탐문수사 중이던 경찰과 마주쳤다.
 
경찰은 당일 오전 10시 45분쯤 실종 신고를 받고 탐문수사를 시작해 오후 1시 10분쯤 A씨가 묵었던 게스트하우스를 방문해 안팎을 살폈다. 경찰은 오후 2시쯤 장을 보고 돌아오던 B씨를 만나 A씨의 행방을 물었지만, B씨는 “모른다”로 일관했다.
 
경찰 관계자는 “탐문수사 과정에서 A씨가 나간 시간과 들어온 시간, 차량을 타고 왔는지 등을 물어봤는데 B씨는 태연하게 모두 모른다고 답했다”고 말했다.
 
제주동부경찰서는 게스트하우스에 투숙했다가 목이 졸려 살해된 20대 여성의 시신을 11일 발견하고, 유력 용의자인 게스트하우스 운영자를 쫓고 있다. 이날 오후 사건이 발생한 해당 게스트하우스 입구에 폴리스라인이 설치돼 있고, ‘임시휴업’을 알리는 안내문도 붙여 있다. [연합뉴스]

제주동부경찰서는 게스트하우스에 투숙했다가 목이 졸려 살해된 20대 여성의 시신을 11일 발견하고, 유력 용의자인 게스트하우스 운영자를 쫓고 있다. 이날 오후 사건이 발생한 해당 게스트하우스 입구에 폴리스라인이 설치돼 있고, ‘임시휴업’을 알리는 안내문도 붙여 있다. [연합뉴스]

경찰 수사가 시작됐다는 사실을 알게 된 B 씨는 이날 오후 8시 35분 제주국제공항에서 비행기를 타고 육지로 도주했다. 경찰은 B씨가 고향인 경기도로 간 것으로 보고 해당 지역 경찰과 공조해 용의자를 쫓고 있으며, 공개수배 여부도 검토하고 있다.
 
앞서 지난 11일 낮 12시 20분쯤 A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A씨는 7일 오전 8시 30분쯤 울산에서 제주에 입도해 게스트하우스에 숙박했지만, 이튿날부터 가족과 연락이 끊겼다. A씨의 시신에는 누군가 손으로 목을 조른 흔적이 있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